Millie
your market intelligence analyst
Search Results
Edit Save
203,108 results
The selections or defaults defined for this collection may have been too restrictive for this search query. You can refine your results for this search.
Digital Today (Korea) 07/08/2020 04:27
한상혁 방통위원장 [사진 : 연합뉴스].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지난해 5G 가입자 유치를 위해 불법적으로 보조금을 살포한 이동통신 3사에 총 512억원의 과징금이 부과됐다. 지금까지 역대 최대 과징금은 단통법 이전 2014년 584억원이 최대다. 그러나 방통위 상임위원들은 기존 과징금(775억원)에서 필수적 가중을 거친 933억원에서 무려 45%나 감경했다. 역대 최고 감경률이어서 일각에선 방통위 상임위원들의 이통사 봐주기 논란도 일고 있다. 방통위 상임위원들은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5G 조기 투자 필요성, 3사 공동 판매점 장려금 이력 관리 등 재발 방지 노력, 코로나19로 인한 중소 유통점들의 어려움을 감안했다고 설명했다. 관련 법상 최대 감경률은 50%다. 8일 오전 열린 방통위 전체회의 이후 오후에 진행된 브리핑에서, 김용일 방통위 단말기유통조사담당관은 “감경률 45%는 역대 최대 감경률이다. 2018년 1월 감경할 당시 최대 감경률이 20% 정도였다”며 “이번에는 조사에 협력한 경우가 10%가 추가됐고, 재발방지대책에 대한 부분도 차별적으로 반영돼 좀 더 높은 감경률을 적용했다”고 말했다. 원래 방통위 사무처는 1안으로 감경률 30%, 2안으로 감경률 40%를 제시했는데 상임위원들은 45%로 올렸다. 이전에는 자율조치 항목이 10%, 재발방지대책 10% 등으로 최대 감경률이 20%였다. 하지만 이번에는 조사 협력 부분 10%가 추가됐고, 재발방지대책 대목은 20%로 올려 방통위 사무처가 당초 제안한 최대
Kukmin Ilbo (Korea) 07/08/2020 04:24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8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하루만 더 기다리겠다”는 메시지를 공개적으로 전달했다. 전날 “검찰총장은 좌고우면하지 말고 장관의 지휘사항을 문언대로 신속하게 이행해야 한다”고 압박한데 이어 사실상 최후통첩을 한 셈이다. 윤 총장은 엿새째 숙고를 이어가고 있다. 야당은 윤 총장을 법제사법위원회로 불러 의견을 묻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휴가를 내고 산사를 찾은 추 장관은 이날 법무부를 통해 발표한 입장문에서 “벌써 일주일이 지났다”며 “9일 오전 10시까지 하루 더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그는 “어느 누구도 형사사법 정의가 혼돈인 작금의 상황을 정상이라고 보지 않을 것”이라며 “국민들이 많이 답답해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모두 주어진 직분에 최선을 다하면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보고 가야 한다”며 “더 이상 옳지 않은 길로 돌아가서는 안 된다. 총장의 현명한 판단을 기다리겠다”고 했다. 추 장관은 지난 2일 전문수사자문단 심의 절차 중단 등을 지휘한 이후 연일 윤 총장을 향해 결단을 내리라고 압박하고 있다. 추 장관은 검사장 간담회가 열리던 지난 3일 “수사팀 교체나 제3의 특임검사 주장은 명분과 필요성이 없고 장관에 지시에 반하는 것”이라고 했다. ‘추 장관의 지휘에 위법성이 있다’는 검사장들 다수 의견을 보고받은 다음 날인 7일에는 “장관의 지휘 사항을 문언대로 신속하게 이행하라”고 했다. 윤 총장은 지난 2일 추 장관의 지휘 서신을 받은 이후 엿새째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검찰 내부에서.
Kukmin Ilbo (Korea) 07/08/2020 04:22
태국 수도 방콕 인근의 한 유명 해변이 쓰레기장으로 변한 모습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수십년 째 줄지 않는 방콕의 쓰레기 투기 문제가 재조명되고 있다. 태국 현지 온라인 매체 카오솟에 따르면 방콕에서 동남쪽으로 100㎞가량 떨어진 샌숙시(市)의 나롱차이 쿤플롬시장은 시청 직원들이 7일 방샌 해변에서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고 이날 보도했다. 한 영국인 블로거가 휴가 차 지난주 이 해변을 찾았다가 쓰레기로 가득한 파도가 밀려오는 장면을 촬영해 SNS에 올리면서 온라인에서 화제가 됐다. 방샌 해변은 방콕에서 가까워 방콕 시민들도 자주 찾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수 개월간 방문객 입장을 금지했다가 6월 재개장했다. 나롱차이 시장은 관광객들 때문에 생긴 일은 아니라고 선을 그으며, 이 중 다수는 방콕의 수로나 강에 내버린 쓰레기가 해류를 타고 흘러들어온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관광객들이 버린 쓰레기는 30% 정도에 불과하다”며 “7월부터 9월까지의 장마철에는 매년 이런 일이 발생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내가 어렸을 때부터 이 정도의 쓰레기를 봐왔는데, 전혀 줄지 않는다”며 “어떤 날은 바람이 강하게 불고 파도가 높으면 더 많은 쓰레기가 밀려온다”고 말했다. 쓰레기 대부분은 방콕을 통과하는 차오프라야강 어귀에서 버려져 태국만으로 흘러간다는 것이다. 나롱차이 시장은 “사람들이 수로나 길에 던진 쓰레기가 결국 바다로 가 해변에 쌓이는 일이 계속되고 있다”며 “해변이 쓰레기를 담는 쓰레기통.
Rossiyskaya Gazeta (Russia) 07/08/2020 04:22
Мастер и Маргарита возглавили рейтинг популярных у россиян литературных пар. Также в тройку лидеров вошли Ассоль и Грей из "Алых парусов" и Александр Григорьев и Екатерина Татаринова - герои романа "Два капитана"
Mako (Israel) 07/08/2020 04:22
הפתרון המסתמן למחלוקת בין השותפות הבכירות בממשלת האחדות צפוי לרצות את שני הצדדים • הליכוד מעוניין בתקציב חד שנתי בעוד כחול לבן חוששת כי נתניהו יוביל לבחירות מבלי להעביר את המקל לגנץ, במידה והתקציב לשנת 2021 לא יאושר • למרות החשש, ההנחה היא שבחורף, במזמן התפרצות השפעת, במקביל למגפת הקורונה – בחירות לא יתאפשרו.

Personal Care

Household Products

Business Issues

Trends

Companies - Public

Companies - Venture Funded

Information Technologies

Regions

Job Tit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