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lie
your market intelligence analyst
Search Results
Edit Save
154,778 results
The selections or defaults defined for this collection may have been too restrictive for this search query. You can refine your results for this search.
Donga Ilbo 08/05/2020 01:13
글로벌 경제가 흔들리면서 달러화가 약세를 보이며 금값이 급등 중이지만, 금보다 은의 상승폭이 더 커질 가능성이 있다. 4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인 CNBC에 따르면 은이 투자 가치로 더 유망한 이유는 Δ 산업적 수요 급증 Δ 바이든 그린 경제 효과 Δ 5G 상용화 가속화 Δ 달러 약세 지속 등 4가지로 요약된다. 은값은 올 들어 현재까지 30% 이상 급등하고 있다. 같은 기간 금값이 32% 급등한 것과 비슷한 상승폭이다. 금값이 급등한 이유는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글로벌 경제 전망이 불투명해지자 투자자들 안전자산인 금으로 몰렸기 때문이다. 금값은 이날 현재 온스당 2021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하지만 마이클 허 도이체방크 상품 및 외환전략가는 인터뷰에서 산업적 수요가 많은 은이 금 가격을 웃돌 수 있다고 말했다. 허 전략가는 “은의 산업적 수요가 훨씬 더 높다”며 “따라서 글로벌 경제가 회복되는 환경에서는 은을 매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씨티뱅크의 애널리스트들도 지난달 보고.
Mining Weekly 08/05/2020 01:07
Rare earths miner Lynas on Wednesday said that it was hoping to start the development of its permanent deposit facility (PDF), in Malaysia, by early 2021. The company has welcomed comments from the Malaysian government that the Atomic Energy Licensing Board had approved the proposed site for the PDF for water leach purification (WLP) residue, subject to the completion of relevant studies and final regulatory approvals.
Kukmin Ilbo (Korea) 08/05/2020 01:07
코로나19로 닫힌 제주지역 일부 공공시설이 반년 가까이 정상 운영을 중단하면서 실효성없는 폐쇄보다 제대로 된 방역 속에 가동을 시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특히 제주도가 코로나로 시행을 유보했던 ‘민간 체육시설 이용료 할인 지원사업’을 지난달 중순 시작해놓고 공공 체육시설만 휴관하는 것을 두고 도민들의 볼멘소리가 커지고 있다. 제주도는 정부가 코로나19 위기경보단계를 ‘심각’으로 격상한 지난 2월 공공시설 임시 휴관에 들어갔다. 세계자연유산센터, 제주도립미술관, 이중섭미술관 등 직영 관광(문화재) 시설을 시작으로 경로당 등 여가복지시설을 포함해 문화·교육·체육시설까지 공공영역의 집단 시설 운영을 모두 중단했다. 도내 코로나19 기세가 소강 국면에 접어든 지난 6월 2주간 시범 개방을 시작했으나 수도권 등 타 지역에서 산발적 감염이 지속하자 전면 개방을 유보한 채 부분 운영을 시작했다. 이에따라 도서관 등은 현재까지도 자료 대출·반납을 제외한 착석 시설 이용은 불가능한 상황이다. 특히 실내 공공체육시설은 지금까지 운영을 전면 중단하고 있다. 시설 특성상 밀접 접촉이 불가피해 방역 조치 시행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한 때문이다. 지난 7월 말 마을 경로당까지 개방한 상황에서도 애월국민체육센터와 종합경기장 수영장 등 도내 실내 체육시설은 여전히 문을 닫은 상태다. 하지만 지난달 중순 제주도가 코로나19로 시행을 유보했던 민간체육시설 이용료 할인 지원사업을 시작하면서 공공체육시설을 이용해오던 도민들의 민원이 이어지고 있다.
Donga Ilbo 08/05/2020 01:04
5일 코스피가 장 중 1% 가까이 오르며 2300선을 터치했다. 코스닥도 상승세다. 간밤 미국 뉴욕증시가 미 의회의 추가 부양책 협상 기대감에 일제히 상승 마감한 영향을 받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오전 11시47분 현재 코스피는 전날(4일)과 비교해 20.43p(0.90%) 오른 2300.40을 가리키고 있다. 코스피가 장 중 2300선을 넘은 것은 지난 2018년 10월4일 2311.06 이후 1년10개월여 만이다. 개인이 홀로 3356억원 순매수하고 있고, 기관과 외국인이 각각 2166억원, 1000억원 순매도 중이다. 코스피는 전날(4일) 종가 기준 연고점(2279.97)을 경신한 만큼, 이날 오후에도 상승세가 이어진다면 연고점을 또 다시 갈아치우게 된다. 코스닥은 전날 대비 7.38p(0.88%) 상승한 842.73을 기록하고 있다. 외국인이 홀로 548억원 순매수 중이고, 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263억원, 125억원 순매도하고 있다. 간밤 미국 뉴욕증시는 미 의회의 추가.

Therapeutic Areas

Clinical Trials and Phases

Business Issues

Companies - Public

Companies - Venture Funded

Financial Results

Global Markets

Global Risk Factors

Government Agencies

Job Titles

Legal and Regulatory

Cell Receptors

Cells

Diagnostics and Therapeutics

Diseases

Drugs - Brand Names

Drugs - Generic

Enzymes

Genes

Health Care

Health and Wellness

Human Anatomy

Mechanisms of Action

Medical Devices

Proteins

Sources

Strategic Scenarios

Trends

Hints:

On this page, you see the results of the search you have run.  You may also view the following:

  •  Click on this drop-down menu on the right hand side of the page, to choose between the machine learning-produced Insights Reports, or the listing of concepts extracted from the results, in chart or list format. 


  •  View the number of search results returned for the search in each of your collections, and click on any of those numbers to view the entire listing of results from the chosen collection.

  •  Use the search adjustment drop-downs to change the scope, sorting, and presentation of your results.

  •  Show or hide the record’s caption (content description).

  •  Show actions that can be made with the search result record.

  •  Click on the Save button after running your search, to save it so that its results will be updated each time relevant new content is added to the designated collection. You may choose to be notified via search alerts.

Click here for more info on Search Results

Click here for more info on Machine Learning applica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