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lie
your market intelligence analyst
Search Results
Edit Save
188,752 results
The selections or defaults defined for this collection may have been too restrictive for this search query. You can refine your results for this search.
Business Wire 04/08/2020 21:38
IRVINE, Californie et BETHLEHEM, Pennsylvanie--(BUSINESS WIRE)--Masimo (NASDAQ : MASI) a annoncé aujourd’hui que St. Luke’s University Health Network (SLUHN) était l’une des premières institutions au monde à utiliser Masimo SafetyNet™ pour suivre les patients hospitalisés, tandis que le réseau recherche des solutions innovantes pour faire face à l’afflux des patients atteints de COVID-19.
O Globo (Brazil) 04/08/2020 21:36
Após causar surpresa (e até conflito com o presidente) ao aparecer na live dos sertanejos Jorge e Mateus no sábado, o ministro da Saúde, Luiz Henrique Mandetta, voltou a dar as caras numa transmissão ao vivo. Na noite desta quarta, ele mandou uma mensagem na live da cantora Marília Mendonça. Mais cedo, ele já havia feito o mesmo na Xand Avião. No vídeo, retirado de uma entrevista coletiva realizada também nesta quarta, Mandetta diz: "Nós como fãs, aqui no Ministério da Saúde, ficamos ainda mais fãs sabendo que você está fazendo esta live e não está aglomerando as pessoas".
Kukmin Ilbo (Korea) 04/08/2020 21:34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9일 지방공기업 소유의 매입주택으로는 전국 최초로 인천도시공사와 자활사업연계 사회적주택 운영관리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박인서 시 균형발전정무시장, 이승우 인천도시공사 사장, 조영정 인천지역자활센터협회장 등 그동안 사회적주택의 자활사업연계 방안을 협의해 온 유관기관의 관계자가 참석했다. 인천도시공사에서 부평구 산곡동에 사회적주택 40호를 확보했으며, 사업수행자로 지역자활센터를 공모해 선정한 후 입주자 모집 및 주택관리운영에 들어가게 된다. 입주 대상은 청년, 신혼부부, 한부모 가족 등 주거 취약계층이다. 지역자활센터에서 청소, 집수리 등 자활근로사업을 활용해 토탈 주택관리서비스를 제공하고 입주자를 위한 커뮤니티 공간도 운영할 예정이다. 특히 복지사각지대에 놓일 수 있는 시설 퇴소아동에게는 우선입주권을 부여하고, 대학진학이나 취업이 어려운 경우에 자활근로를 연계한 일자리 및 취업훈련도 지원하게 된다. 이번 협약으로 자활근로자 10명에게 신규 일자리가 제공되고, 주거취약계층의 주거안정과 입주자의 생활편의 높이는데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인천에는 지난 1월 문을 연 LH 소유 사회적주택 40호를 부평남부지역자활센터에서 위탁운영하고 있으며, 이번 사업으로 인천지역의 자활사업연계 사회적 주택이 80호로 확대된다. 성용원 복지국장은 “이번 사업은 자활일자리 창출과 더불어 주거취약계층의 주거복지 증진에 기여할 수 있는 일석이조 사업”이라며 “인천도시공사와 협력해 자활사업연계 사회적.
Kukmin Ilbo (Korea) 04/08/2020 21:34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 수가 축소됐다는 의혹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뉴질랜드의 한 전문가는 “중국 내 코로나19 사망자가 최소 3만명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오클랜드대학 의료정보 전문가 기레시 칸지 박사는 이날 스리텔레비전 프로그램에 출연해 “중국의 코로나19 자료들이 상당히 축소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아마 10분의 1 정도로 축소된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밝혔다. 중국은 현재까지 집계된 코로나19 확진자가 8만2809명, 사망자는 3333명이라고 발표하고 있다. 칸지 박사는 그러나 중국의 이런 주장에 강한 의구심을 드러냈다. 그는 “오클랜드대학 동료 교수들과 다른 나라 사례를 토대로 자료를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며 “적게 잡아도 중국 내 확진자가 30만명, 사망자는 3~6만명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또, 중국의 코로나19 확산 속도 등에 바탕을 두고 통계 모델도 만들었다면서 “통계 모델에 따르면 중국의 감염자 수는 최소한 30만명, 사망자 수도 최소한 3만명”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칸지 박사는 “중국에서 지난 1월 23일까지 봉쇄령을 내리지도 않은 상태였다”며 바이러스가 몇개월 동안 마음대로 돌아다녔을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많은 국가, 특히 서방 국가들이 코로나19 확산 차단에 실패한 것도 중국의 코로나19 축소 보고가 원인이 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칸지 박사는 “아시아 인접 국가들은 중국이 축소 보고를 해도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눈치챌 수 있지만.

Automotive Industries

Business Issues

Companies - Public

Companies - Venture Funded

Global Markets

Government Agencies

Information Technologies

Job Titles

Legal and Regulatory

Market Research Topics

Political Entities

Sources

Strategic Scenarios

Tren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