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lie
your market intelligence analyst
Search Results
Edit Save
186,135 results
The selections or defaults defined for this collection may have been too restrictive for this search query. You can refine your results for this search.
SoyChile (Chile) 12/09/2019 14:07
09/12/2019 15:28:14 La ANFP tendrá un plazo de ocho días para entregar formalmente los informes en que reporten la situación. Siguen los reclamos para la ANFP luego de resolver en terminar los torneos sin ascensos, ni descensos algo que luego revertió pues en favor a Santiago Wanderers y San Marcos de Arica, pero aún hay clubes que reclaman por sus respectivos casos como Deportes Colchagua. Pues el equipo perteneciente a la primera B del fútbol chileno terminó sublíder de la liguilla de ascenso de la Segunda División y no pudieron pelear en cancha su opción para poder ascender a la primera B y por lo mismó el equipo de la Sexta Región presentó un recurso de protección la cual este lunes tuvo una respuesta positiva por parte la justicia. La
SoyChile (Chile) 12/09/2019 14:07
09/12/2019 14:55:38 El proyecto debería despacharse esta semana a la Sala. Los senadores de oposición de la comisión de Seguridad del Senado presentaron una indicación para elimina el artículo único del proyecto "antisaqueos" y "antibarricadas" que despachó la Cámara de Diputados la semana anterior. Si bien se aprobó la idea y se determinó presentar una nueva propuesta.
Kukmin Ilbo (Korea) 12/09/2019 14:04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에 5선의 심재철(61) 의원이, 정책위의장에 3선의 김재원(55) 의원이 선출됐다. 비황(비황교안) 인사가 원내대표가 된 만큼 황교안 대표에 대한 견제심리가 작용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중진 물갈이론’에 반발하는 의원들의 표가 집중됐다는 평가도 있다. 심 원내대표는 9일 의원총회에서 진행된 결선 투표에서 52표를 얻어 27표씩을 받은 강석호 김선동 의원을 제치고 당선됐다. 1차 투표에서도 심 원내대표가 39표로 1위를 했고, 강석호(28표) 김선동(28표) 유기준(10표) 의원 순으로 득표했다. 심 원내대표는 정견 발표에서 “저는 계파가 없다. 경선 때 이른바 황심(황 대표 의중)이 언급됐는데, 황심을 거론하며 표를 구하는 것은 당을 망치는 행동”이라며 “당대표를 제대로 모시면서도 의견이 다르면 직언과 쓴소리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결국 ‘황심’을 견제하겠다는 심 원내대표의 전략이 다수 의원의 마음을 산 것으로 보인다. 나경원 전임 원내대표의 연임을 막고, 주요 당직에 친황계 초·재선 의원들을 앉히는 등 황 대표가 당 운영에 전권을 휘두르는 것을 막기 위한 표심이라는 해석이다. 한 중진 의원은 “황심에 대한 반발이 없었다고 보기 어려운 결과다. 당 지도부의 나 원내대표 연임 불가 결정에 대한 반발심리가 있었을 것”이라고 했고, 다른 초선 의원은 “황심으로 선거가 좌우되면 당 체제가 획일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변수로 작용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진 물갈이론에 반발하는 표.
Kukmin Ilbo (Korea) 12/09/2019 14:02
한국인 10명 중에서 9명은 진보와 보수의 갈등이 심각하다고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인들은 한국 사회가 당면한 가장 심각한 문제로 ‘일자리’를 꼽고 있으며, 경제적 양극화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9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19년 한국인의 의식 가치관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문체부는 한국갤럽조사연구소에 의뢰해 지난 8~9월 전국 성인 남녀 5100명을 대상으로 설문을 진행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진보·보수 간 갈등이 크다고 보는 견해는 91.8%나 됐다. 직전 조사인 2016년 결과(77.3%)보다 14.5% 포인트나 상승한 수치다. 남녀 갈등이 크다고 답한 비율도 54.9%로 2016년 조사(43.1%) 때보다 많이 증가했다. 경제적 양극화에 대해서는 ‘심각하다’(63.0%)거나 ‘매우 심각하다’(27.6%)고 답한 비율이 90.6%에 달했다. ‘우리나라가 당면한 가장 심각한 문제가 무엇이냐’고 물었을 땐 ‘일자리’를 언급한 응답자가 31.3%로 가장 많았다. 이어 ‘저출산·고령화’(22.9%) ‘빈부격차’(20.2%) 등이 뒤를 이었다. 한국이 앞으로 어떤 나라가 됐으면 좋겠느냐고 묻자 응답자의 41.4%가 ‘경제적으로 부유한 나라’를 꼽았다. ‘정치적으로 민주주의가 성숙한 나라’(23.8%), ‘사회복지가 완비된 나라’(16.8%)를 크게 앞지른 결과였다. 행복도를 묻는 설문에서는 응답자의 63.6%가 “행복하다”고 답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나 영화 ‘기생충’
SoyChile (Chile) 12/09/2019 14:01
09/12/2019 15:14:29 En el adelanto se muestra la aparición del chileno Pedro Pascal. Cinta se estrena en junio de 2020. En el marco de la Comic Con Experience de Sao Paulo, la actriz Gal Gadot y la directora Patricia Jenkins, presentaron el tráiler de "Mujer Maravilla 1984", cinta que será estrenada en junio de 2020. En dos minutos y medio, el adelanto muestra a Diana Prince ambientada en los años 80, además de la aparición del actor chileno Pedro Pascal y el retorno de Steve Trevor, personificado por el actor Chris Pine.
SoyChile (Chile) 12/09/2019 14:01
09/12/2019 14:53:44 El ministro Segpres, Felipe Ward, dijo que la determinación será de los partidos, que el Ejecutivo ofreció colaboración para la redacción de un mensaje y que el interés es que el tema sea revisado a la brevedad en el Congreso. El ministro Secretario General de la Presidencia, Felipe Ward, dijo esta jornada que el gobierno no tiene inconveniente, si el proyecto para una nueva Constitución, ingresa al Congreso mediante una moción parlamentaria o por un mensaje presidencial. "Lo importante es respetar un acuerdo que está suscrito, firmado, en el cuál se trabajó durante mucho tiempo y que obviamente es la base de cualquier negociación", dijo Ward. El titular de la Segpres además indicó que el gobierno ofreció su colaboración.
The Conversation 12/09/2019 14:01
This is the second article in a series to mark the 50th anniversary of the landmark Melbourne Transportation Plan. Transport models are often singled out as a to providing more sustainable and equitable transport services. However, abandoning transport models would , not enhance it. But getting the best out of such modelling requires transparency to overcome the increasing problem of its misuse to justify predetermined political decisions. On the 50th anniversary of the Melbourne Transportation Plan, we review the role of transport modelling as a planning tool. What are models now telling us about the future of Australian cities? From rational planning …. The 1969 Melbourne Transportation Plan was based on the , an approach that other Austra.
The Conversation 12/09/2019 14:01
A recent study conducted by Brookings Institute researchers found artificial intelligence could "affect work in virtually every occupational group". However, it's yet to be seen exactly how jobs will be impacted. SHUTTERSTOCK. Hardly a week goes by without a report announcing the end of work as we know it. In 2013, Oxford University academics Carl Frey and Michael Osborne were the first to capture this anxiety in a paper titled: . They concluded 47% of US jobs were threatened by automation. Since then, Frey has taken to repeat his predictions of major labour market disruptions due to automation. In the face of threats to employment, some progressive thinkers advocate jettisoning our work ethic and building a world . If machines can do our wo.
Kukmin Ilbo (Korea) 12/09/2019 14:00
“울릉도 사람들에게 독도는 앞마당이고 텃밭입니다.” 독도 근무에 대한 자부심을 묻자 독도관리사무소 정상철 최재영 주무관의 대답은 간결했다. 질문 자체가 잘못이었다. 울릉도 사람들에게 있어서 독도는 어린 자식이다. 보살피는 것에 이유는 없다. 우리 땅에서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하는 것일 뿐이다. 지난달 18일 대한민국 경상북도 울릉군 울릉읍 독도리 20-2번지 서도 독도주민숙소. 비 내리는 궂은 날씨에 숙소 앞 바다의 파도가 거세다. 동도와 서도의 거리는 200m 남짓. 일반 방문객들은 동도만 갈 수 있다. 여객선이 접안하면 주무관들은 안전지도를 위해 동도로 넘어가야 한다. 두 섬을 오가는 유일한 이동수단은 작은 보트뿐. 오가는길에 늘 위험이 도사리고 있다. 하지만 이들의 걱정은 다른 데 있다. 날씨가 안 좋아 울릉도까지 온 관광객들이 독도를 못 보고 갈까 하는 것이다. “멀리서 여기까지 오셨는데 실망을 안고 돌아갈까 걱정입니다. 가능하다면 모든 분들이 우리 땅 독도에 발을 내딛게 하고픈 심정입니다.” 최 주무관은 이렇게 속마음을 내보였다. 독도관리사무소는 2005년 4월 18일 울릉군이 정부로부터 독도에 대한 행정 업무를 위임받아 효율적인 관리를 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현장 체류 근무가 시작된 것은 2008년 4월. 정부가 일본 시마네현의 ‘다케시마의 날’ 제정 이후(2005년) 일반인들에게 독도 관광을 허용한 이후 3년 만이다. 현장 파견 근무자는 총 6명으로 매년 3월 중순부터 11월 말까지 3개조 2명으로 편성해 한.

Personal Care

Household Products

Business Issues

Trends

Companies - Public

Companies - Venture Funded

Information Technologies

Regions

Job Tit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