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lie
your market intelligence analyst
Search Results
Edit Save
209,051 results
The selections or defaults defined for this collection may have been too restrictive for this search query. You can refine your results for this search.
Kukmin Ilbo (Korea) 10/26/2020 15:06
더불어민주당 내 정세균(SK· 사진 )계가 주축인 광화문포럼이 26일 조찬 모임을 가졌다. 21대 국회 개원 이후 두 번째인 이번 모임에선 현역 국회의원 40여명이 참석하며 성황을 이뤘다. 당 외곽에 있는 정세균 국무총리의 대선 행보를 위한 SK계의 세 결집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지만, 이들은 “단순한 공부 모임”이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광화문포럼 좌장인 김영주 의원을 포함해 운영위원장을 맡은 이원욱 의원, 간사 안호영 의원 등 40여명은 오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1시간가량 공부 모임을 했다. 이날은 최재천 이화여대 석좌교수가 ‘기후변화의 습격, 바이러스의 진화’를 주제로 강연에 나섰다. 앞서 지난 7월 첫 모임에서는 책 ‘공정하지 않다’의 저자 박원익 작가를 초청해 ‘공정’을 주제로 강연이 진행된 바 있다. 코로나19 확산세로 잠시 중단됐다가 약 3개월 만에 재개됐다. 광화문포럼은 매월 넷째 주 월요일에 모임을 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광화문포럼은 15대 국회부터 6선을 지낸 정 총리가 17대 때 만든 모임 ‘서강포럼’을 20대 국회에서 광화문포럼으로 이름을 바꾸고 활동해 왔다. 21대 국회에서 참여 의원이 50여명까지 늘면서 SK계가 이낙연 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경기지사에 맞서 세 불리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광화문포럼에는 친문계 의원도 다수 포함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정 총리 측근들은 이러한 해석에 단호히 선을 긋고 있다. 한 의원은 “SK계가 주축이 돼 포럼을 운영하는 것은 맞.
Kukmin Ilbo (Korea) 10/26/2020 15:06
3명 중 1명이 ‘고중성지방혈증’ 방치하면 협심증·심근경색 등 다양한 합병증 일으킬 수 있어 단 음식 등 줄이는 식습관 필요. “건강검진 받을 때마다 다른 수치는 괜찮은데 중성지방 수치가 280~300정도로 높게 나옵니다. 특별한 관리가 필요한가요?” “콜레스테롤 약을 먹고 있는데도 왜 중성지방이 높나요?” 인터넷포털사이트 지식인 코너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중성지방 관련 질문들이다. 요즘 한창인 건강검진의 결과표를 받아들고 비슷한 고민을 하는 이들도 적지 않을 것이다. 체내 총콜레스테롤이나 나쁜 콜레스테롤(LDL)은 낮게, 좋은 콜레스테롤(HDL)은 높게 유지하는 것 못지않게 최근 중성지방 관리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혈액 내 중성지방이 기준치 보다 높은 ‘고중성지방혈증’은 술이나 기름진 음식 섭취와 관련성이 높아 젊은층의 유병률도 상당한 편이다. 중성지방은 몸에 붙은 살, 즉 체지방을 말한다. 음식으로 섭취한 칼로리 중 활동 시 에너지원으로 쓰이고 남은 일부가 복부 등에 내장지방 형태로 저장된다. 지나치게 높은 중성지방은 ‘뱃살’의 주범이기도 하다. 40대, 고중성지방혈증 유일하게 증가. 26일 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가 최근 발표한 ‘2020 이상지질혈증 팩트시트’에 따르면 2018년 기준 20세 이상 국민의 16.1%(남성 22.4%, 여성 9.7%)가 고중성지방혈증을 갖고 있었다. 혈액 속 중성지방이 150㎎/㎗미만 이면 정상, 150~199㎎/㎗면 주의, 200㎎/㎗이상이면 고중성지방혈증에 해당된다. 남성은 40대의.
Kukmin Ilbo (Korea) 10/26/2020 15:06
충북 청주 대청호에 위치한 옛 대통령 별장인 청남대 주변의 상수원 보호구역 해제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26일 대전시청에서 개최된 국민의힘 충청권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석해 대청댐 상류지역 청남대 상수원 보호구역 해제 등 지역현안 과제를 건의했다. 이 지사는 “대청호 상류지역의 각종 규제로 40년 동안 청주·보은·옥천·영동 주민들은 경제활동 제한 등 9조원의 피해를 받아 지역소멸 위기에 봉착했다”고 밝혔다. 충북도에 따르면 대청호 유역에 적용되는 규제는 상수원보호구역, 특별대책지역, 수변구역, 배출시설설치제한지역, 수질오염물질 특별배출허용기준 적용지역, 자연환경보전지역, 보전산지구역 등 7개에 달한다. 대청댐보다 규모가 큰 소양강댐과 충주댐의 경우 각각 4종의 규제가 적용되고 있다. 청남대 일대 수역도 상수원 보호구역으로 묶여 있다. 연간 80만명 이상 방문하는 청남대에는 식당 편의점 자판기 등 관광객 편의시설 설치가 금지돼있다. 도는 대청호 규제 완화로 청남대 일대를 관광자원화 하겠다는 구상을 갖고 있다. 친환경 선박 도입 등 수질에 영향을 주지 않는 방법은 충분하다고 주장한다. 환경부는 지난해 11월부터 ‘팔당 및 대청호 상수원 입지규제의 합리적 개선방안 연구용역’을 시행 중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환경부의 연구용역에 대청호 상수원 보호구역 해제 의견이 포함될 지는 미지수”이라며 “대청댐으로 대전·세종·충남·전북지역은 용수공급의 혜택을 누리고 있는 반면 충북지역은 환경규제로 피해를 입고 있다”고 말했다.
Kukmin Ilbo (Korea) 10/26/2020 15:05
지난 3월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팬데믹을 선언한 이후 약 7개월이 흘렀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며 초(超)세계화는 위협받고 있고 글로벌 가치사슬(GVC)의 구조 재편도 불가피해졌다. 세계 각국은 제조업의 본국 회귀 및 생산거점 자국화에 매진하고 있다. 자립형 공급망 구축이 진행될수록 GVC 참여율이 높은 한국은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 우리 기업들이 국내 생산거점 정비 및 해외 생산거점 다원화에 더욱 박차를 가하는 이유다. 중국 중심의 기존 공급망을 대체할 수 있는 가장 매력적인 시장 중 하나는 바로 신북방 국가다. 신북방 국가들은 화학 주기율표의 모든 원소를 보유했다고 할 만큼 풍부한 자원과 세계적 수준의 과학 기술을 갖고 있다. 또한 서로는 유럽, 동으로는 중국을 잇는 교통 중심지로서 중간재 생산의 전초기지가 될 수 있다. 우리 기업들도 일찍이 신북방 국가로의 공급망 다원화를 추진해 왔다. 현대차 그룹은 2010년부터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조립 공장을 운영해 왔고 지난해에는 현대·기아차가 러시아 자동차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며 국민차 반열에 오르기도 했다. 최근에는 카자흐스탄에 조립 공장을 설립해 중앙아시아에서의 입지를 넓히고 있다. 가치사슬의 전방 분야인 연구·개발(R&D) 단계에서도 북방 국가와의 협력은 심화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러시아 모스크바에 인공지능(AI) 센터, 우크라이나에 R&D 센터를 설립해 현지 유수 엔지니어들과 미래 전략을 수립하고 있고 SK하이닉스는 벨라루스 R&D 센.
Kukmin Ilbo (Korea) 10/26/2020 15:03
최근 원·달러 환율이 더욱 가파르게 하락하며 1년7개월 만에 1120원대로 내려갔다. 환율 하락세가 계속될 경우 모처럼 살아날 기미를 보이는 수출시장에 타격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26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5.2원 내린 1127.7원으로 마감했다. 이는 지난해 3월 21일 이후 1년7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원·달러 환율은 코로나19 팬데믹이 가시화된 지난 3월 19일 1285.7원까지 올랐다. 1월 2일 1158.1원으로 출발한 환율은 두 달여 만에 100원 이상 치솟은 것이다. 그 후 추세적인 하락세를 보이던 환율은 최근 속도감이 가팔라지고 있다. 7월 27일 1196.1원으로 마감하며 1200원대에서 완전히 내려온 뒤 8월 5일(1188.8원)과 9월 15일(1179.0원) 각각 1190원 선과 1180원 선이 잇달아 깨졌다. 9월 중에는 1150원대까지 빠르게 무너졌다가 1170원 안팎으로 반등했지만 이달 들어 한꺼번에 40원 넘게 반납했다. 이날 환율은 지난달 말(1169.5원) 대비 41.8원이나 빠진 것이다. 환율 하락을 부추기는 두 축은 미 정부의 대규모 부양책에 대한 기대감, 유로화 강세 등으로 인한 달러화 약세와 중국 위완화 강세가 주도하는 원화 강세다. 오창섭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현재 국내 원·달러 환율에 가장 크게 영향을 미치는 부분은 위안화 가치”라며 “향후 위안화 가치 및 일주일여 앞으로 다가온 미 대통령 선거는 미국 달러화 향방을 결정할 중요.
FedScoop 10/26/2020 15:03
The nonprofit Advanced Technology Academic Research Center plans to help federal agencies start DevSecOps practices with a source code repository announced Monday. The GitLab platform agreed to provide the ATARC DevOps Working Group access to its technology so teams can collaborate using source code management. The working group’s DevSecOps Project Team will create a continuous integration, […]. .
Kukmin Ilbo (Korea) 10/26/2020 15:02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이건희 회장의 재산을 물려받을 상속인들이 내야 할 상속세가 10조원 이상일 것으로 알려지면서, 현재 50% 수준의 상속세율에 대한 찬반 주장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 상속세 논란 속에 일부 삼성그룹주는 크게 올랐다. 2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이 회장이 보유한 주식 재산은 23일 종가 기준 18조2200억원에 달한다. 현행법에 따르면 증여액이 30억원을 넘으면 최고세율(50%)을 적용받는다. 최대주주 지분에 적용하는 할증세율(20%)까지 더하면 세율은 더 오른다. 이 부회장의 천문학적인 상속세 규모가 알려지면서 인하를 주장하는 목소리가 부쩍 커졌다. 상속세 인하를 지지하는 이들은 한국의 상속세 법정 최고세율이 세계 최고 수준이며, 기업의 자유로운 경제 활동을 방해한다고 입을 모은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주요국의 최고세율을 보면, 한국의 최고세율(50%)은 일본(55%)을 제외하고 미국(40%), 영국(40%), 프랑스(45%) 등 주요국가를 웃돈다. 독일(30%), 이탈리아(4%) 등보다는 현저하게 높은 수준이다. 영국이나 프랑스는 배우자가 상속을 받을 경우 비과세하지만, 한국은 상속인 구별 없이 무조건 최고 50% 세율을 적용한다. 국회 입법조사처는 지난 5월 말 ‘21대 국회 주요 입법·정책 현안’ 보고서에서 “21대 국회에서 명목 상속세율을 합리적으로 조정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지나치게 높은 상속세율이 탈세 및 편법 증여를 조장하고 가업.
Kukmin Ilbo (Korea) 10/26/2020 15:02
2011년 3월 11일 발생한 일본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사고 이후 지금까지 대기와 해양으로 방출된 방사능 추정량은 평가 기관마다 다르다. 추정 분석 자료를 보면 사고 당시 방출된 방사능은 약 600조 베크렐(Bq) 전후로 대략 1986년 옛 소련의 체르노빌 폭발 사고 시 발생된 5200조 Bq의 10%에 해당한다. 중요한 것은 그해 3월 21일~7월 중순 해양 방출 추정치가 약 1000조 Bq로 나타났다는 점이다. 2013년 3월 다핵종제거설비(ALPS)가 가동하기 전까지 2년간 바다로 배출됐음을 감안하면 이 값은 4개월의 6배인 6000조 Bq로 올라간다. 즉, 원자로 자체가 모두 폭발한 체르노빌 원전 사고 시 대기로 날아간 방사능보다 많은 양이 2년간 바다로 배출된 것으로 추정된다. 2013년 첫 가동 이후 여러 차례 증설된 ALPS로 처리한 오염수 약 130만t이 후쿠시마 원전 지역 탱크에 담겨 보관되고 있다. 그 중 77%가 기준치를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ALPS로 오염수를 재처리해도 검증이 필요하다는 것을 시사한다. 하지만 일본은 현재 여러 나라의 실측 검사와 자료 공개 요구를 거부하고 처리수 방출 기준도 제시하지 않으면서 방출할 예정이어서 주변국의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 오염수를 희석시켜 방출한다 해도 특히 장수명 핵종이 생물에 흡착돼 식탁에 오르면 인체에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반감기가 30년 전후인 세슘과 스트론튬 등 장수명 핵종은 조직을 해치고 뼈암을 유발하며, 12.3년 반감기인 삼중수.
Kukmin Ilbo (Korea) 10/26/2020 15:02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종합 국정감사에서 라임자산운용 사건 검사 비위 의혹을 폭로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에 대해 “오죽하면 그 사람이 나섰겠느냐”며 두둔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자신의 사퇴를 압박하는 야당 의원의 공세에 미소를 보이며 “장관 한 번 해보라”고 되받아치기도 했다. 이날 국정감사에선 추 장관이 의원들의 질의 도중 말을 끊고 고성으로 답변하는 장면이 반복됐다. 추 장관은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사기꾼 김봉현의 말이 어떻게 자기 자신의 검사직을 버리고 있는 (서울)남부지검장 말보다 우선될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 “오죽했으면 그 사람이 나서겠습니까”라고 답했다. 최근 사직한 박순철 전 남부지검장을 꺼내며 김 전 회장의 말을 더 신뢰하는 것이냐는 물음에 대한 답이었다. 추 장관은 “남부지검장도 야권 정치인에 대해서 보고하지 않은 잘못은 있다고 생각한다”고도 했다. 추 장관은 또 장 의원이 “야당의 사퇴 요구에 동의하지 않느냐”고 묻자 미소를 보이며 “무차별 보도하고 여론조사를 한다면 저렇겠다. 의원님도 장관 한번 해 보라”고 맞받아쳤다. 장 의원이 추 장관에게 국민 과반수 이상이 부정적이라는 여론조사 결과를 소개하자 언론에서 아들의 군휴가 특혜 의혹 기사 31만건을 다뤘다며 언론 탓으로 돌린 것이다. 장 의원은 오후 질의 시간에 “제가 장관이 되면 세상 시끄럽게 안 하고 검찰도 잘 설득하겠다”고 추 장관을 비꼬았다. 이에 추 장관이 “응원하겠다”고 답하면서 장 의원과 아옹다.
Red, Green & Blue 10/26/2020 15:02
In answers to follow-up questions from the Senate Judiciary Committee, President Donald Trump’s Supreme Court nominee Amy Coney Barrett once again falsely characterized the science behind human-caused climate change as "controversial" and declined to acknowledge the established link between carbon emissions and global warming.
Kukmin Ilbo (Korea) 10/26/2020 15:01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국회 법사위의 법무부 종합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불신을 여과없이 쏟아냈다. 추 장관은 “장관은 총장의 상급자”라며 대검 국정감사에서 윤 총장이 “검찰총장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고 한 발언을 직격했다. 또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할 검찰총장으로서 (국감에서) 선을 넘는 발언들이 있었다”며 “잘 지도·감독하겠다”고 했다. 윤 총장이 ‘위법·부당’하다고 했던 수사지휘권 발동에 대해서도 “적법했고 필요했다”고 반박했다. 윤 총장의 지난 22일 국감 발언들에 대해 작심하고 반격한 것인데 둘 간의 갈등이 도를 넘은 것 같아 우려스럽다. ‘부하’ ‘중상모략’(이상 윤 총장), ‘잘 지도·감독’ ‘검찰을 정치의 늪으로 끌고 들어와’(추 장관) 등 상대를 적대시하고 감정을 자극하는 단어와 발언들이 난무할 정도로 아슬아슬하다. 중앙행정기관장들이 특정 사안을 놓고 갈등을 보이는 경우는 종종 있다. 하지만 추 장관과 윤 총장처럼 국민들이 지켜보는데도 아랑곳하지 않고 상대를 대놓고 몰아붙이며 진흙탕 싸움을 벌이는 것은 유례를 찾기 어렵다. 그러니 급기야 두 사람이 행정이 아니라 정치를 하고 있다는 말까지 나올 지경에 이르렀다. 이런 상황이 계속되면 사법 행정은 물론 국정 전반에 대한 불신으로 이어질 수 있다. 기강해이로 볼 수 있는 이런 행태가 계속되는 걸 방치해서는 안된다. 그런데도 리더십을 발휘해 갈등을 풀어야 할대통령은 손을 놓고 있는 모양새다. 윤 총장은 지난 총선 이후 대통령이 ‘흔들리지 말고 임.
Seeking Alpha 10/26/2020 15:01
Mail Ru Group Ltd ADR (OTC:MLRUY) Q3 2020 Results Earnings Conference Call October 26, 2020, 08:00 AM ET Company Participants Tatiana Volochkovich - Director of IR Matthew Hammond - MD & CFO Boris Dobrodeev - CEO of Russia Fedor Rubtsov - CFO of Russia Conference Call Participants Miriam Adisa - Morgan Stanley Cesar Tiron - Bank of America Anna Kurbatova - Alfa-Bank Slava Degtyarev - Goldman Sachs Anna Kupriyanova - Gazprombank Vladimir Bespalov - VTB Capital Ildar Davletshin - Wood & Company Ulyana Lenvalskaya - UBS Maria Sukhanova - BCS Presentation Operator Ladies and gentlemen, welcome to this Mail.ru Conference Call.

Personal Care

Household Products

Business Issues

Trends

Companies - Public

Companies - Venture Funded

Information Technologies

Regions

Job Tit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