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lie
your market intelligence analyst
Search Results
Edit Save
202,942 results
The selections or defaults defined for this collection may have been too restrictive for this search query. You can refine your results for this search.
CNNTurk (Turkey) 07/08/2020 04:29
Sağlık Bilimleri Üniversitesi Rektör Yardımcısı Prof. Dr. Kemalettin Aydın, virüsün havadan bulaşma riskini ilişkin, Covid-19'un ağırlığı olan bir damlacık olduğunu ve damlacık ne kadar büyükse o kadar çabuk yere indiğini söyledi. Prof. Dr. Aydın, "Yere düşene kadar geçen zaman dilimi içerisinde arkadan gelen kişi de o damlacık koridoruna girmiş oluyorsa, bulaş söz konusudur. Ama genel olarak bu bulaş çok yaygın değil" dedi.
Global Hub - MasterCard 07/08/2020 04:28
National, June 8, 2020: Mastercard today strengthened its commitment to MSMEs by partnering with SOLV, a B2B platform, to support MSMEs to buy, operate and sell more efficiently. SOLV is a 360-degree digital marketplace platform that helps MSMEs to connect and trade with a large network of buyers and suppliers, build their credit scores and gain …. .
Digital Today (Korea) 07/08/2020 04:27
한상혁 방통위원장 [사진 : 연합뉴스].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지난해 5G 가입자 유치를 위해 불법적으로 보조금을 살포한 이동통신 3사에 총 512억원의 과징금이 부과됐다. 지금까지 역대 최대 과징금은 단통법 이전 2014년 584억원이 최대다. 그러나 방통위 상임위원들은 기존 과징금(775억원)에서 필수적 가중을 거친 933억원에서 무려 45%나 감경했다. 역대 최고 감경률이어서 일각에선 방통위 상임위원들의 이통사 봐주기 논란도 일고 있다. 방통위 상임위원들은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5G 조기 투자 필요성, 3사 공동 판매점 장려금 이력 관리 등 재발 방지 노력, 코로나19로 인한 중소 유통점들의 어려움을 감안했다고 설명했다. 관련 법상 최대 감경률은 50%다. 8일 오전 열린 방통위 전체회의 이후 오후에 진행된 브리핑에서, 김용일 방통위 단말기유통조사담당관은 “감경률 45%는 역대 최대 감경률이다. 2018년 1월 감경할 당시 최대 감경률이 20% 정도였다”며 “이번에는 조사에 협력한 경우가 10%가 추가됐고, 재발방지대책에 대한 부분도 차별적으로 반영돼 좀 더 높은 감경률을 적용했다”고 말했다. 원래 방통위 사무처는 1안으로 감경률 30%, 2안으로 감경률 40%를 제시했는데 상임위원들은 45%로 올렸다. 이전에는 자율조치 항목이 10%, 재발방지대책 10% 등으로 최대 감경률이 20%였다. 하지만 이번에는 조사 협력 부분 10%가 추가됐고, 재발방지대책 대목은 20%로 올려 방통위 사무처가 당초 제안한 최대
Beynəlxalq Miqrasiya Təşkilatının (BMqT) Azərbaycan nümayəndəliyi ABŞ-ın Beynəlxalq İnkişaf Agentliyinin (USAID) maliyyə dəstəyi ilə həyata keçirdiyi "Həssas icmaların dayanıqlılığının gücləndirilməsi" layihəsi çərçivəsində yerli icmaları dəstəkləməkdə davam edir.
Kukmin Ilbo (Korea) 07/08/2020 04:24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8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하루만 더 기다리겠다”는 메시지를 공개적으로 전달했다. 전날 “검찰총장은 좌고우면하지 말고 장관의 지휘사항을 문언대로 신속하게 이행해야 한다”고 압박한데 이어 사실상 최후통첩을 한 셈이다. 윤 총장은 엿새째 숙고를 이어가고 있다. 야당은 윤 총장을 법제사법위원회로 불러 의견을 묻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휴가를 내고 산사를 찾은 추 장관은 이날 법무부를 통해 발표한 입장문에서 “벌써 일주일이 지났다”며 “9일 오전 10시까지 하루 더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그는 “어느 누구도 형사사법 정의가 혼돈인 작금의 상황을 정상이라고 보지 않을 것”이라며 “국민들이 많이 답답해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모두 주어진 직분에 최선을 다하면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보고 가야 한다”며 “더 이상 옳지 않은 길로 돌아가서는 안 된다. 총장의 현명한 판단을 기다리겠다”고 했다. 추 장관은 지난 2일 전문수사자문단 심의 절차 중단 등을 지휘한 이후 연일 윤 총장을 향해 결단을 내리라고 압박하고 있다. 추 장관은 검사장 간담회가 열리던 지난 3일 “수사팀 교체나 제3의 특임검사 주장은 명분과 필요성이 없고 장관에 지시에 반하는 것”이라고 했다. ‘추 장관의 지휘에 위법성이 있다’는 검사장들 다수 의견을 보고받은 다음 날인 7일에는 “장관의 지휘 사항을 문언대로 신속하게 이행하라”고 했다. 윤 총장은 지난 2일 추 장관의 지휘 서신을 받은 이후 엿새째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검찰 내부에서.

Personal Care

Household Products

Business Issues

Trends

Companies - Public

Companies - Venture Funded

Information Technologies

Regions

Job Tit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