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lie
your market intelligence analyst
Search Results
Edit Save
207,429 results
The selections or defaults defined for this collection may have been too restrictive for this search query. You can refine your results for this search.
A young and dynamic digital platform, named Fuzia, has attracted millions of women social media followers and 100,000 active global users with its eclectic mix of content. The platform showcases women’s talent and provides a support network. Fuzia (https://www.fuzia.com/) was the brainchild of 19-year-old Riya Sinha and co-founder and director Shraddha Varma, 31. They developed […]. .
Korea Times (Korea) 07/13/2020 07:47
Recently, we have heard a flurry of discussions about the possibility of resuming negotiations or holding another summit between the U.S. and North Korea. It would be safe to conclude at this point that despite positive statements from Washington seeking dialogue with Pyongyang, a fourth summit between Trump and Kim Jong-un is unlikely to take place before the U.S. elections.
Korea Times (Korea) 07/13/2020 07:47
The government has named seven industries - automobiles, shipbuilding, machinery, petrochemicals, oil refining, and steel and aircraft manufacturing - as key industries subject to a relief fund designed to help weather the coronavirus pandemic. The decision brings the number of industries benefiting from the 40 trillion won ($33.3 billion) key industry stabilization fund to nine along with aviation and shipping.
Kukmin Ilbo (Korea) 07/13/2020 07:45
지체 장애인을 때려 숨지게 한 뒤 금품을 강탈해 1심에서 징역 30년을 선고받은 20대의 항소가 기각됐다. 대전고법 형사1부(이준명 부장판사)는 A(20)씨의 컴퓨터 등 사용 사기죄와 강도살인 항소심에서 피고인과 검사의 양형 관련 항소를 모두 기각했다고 13일 밝혔다. 그러나 1심에서 기각됐던 검사의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명령 청구는 받아들여졌다. A씨는 지난해 12월 5일 평소 알고 지내던 3급 지체장애인 B(당시 50대)씨의 충남 아산시 아파트 자택에서 B씨를 둔기를 수차례 내리치고 손과 발로 때려 살해했다. B씨가 기분 나쁜 말을 했다는 것이 이유였다. 이어 B씨가 지니고 있던 금품 일부를 가져간 혐의로 기소됐다. 범행 후 A씨는 피해자 휴대전화로 자신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는 등 범행을 은폐하려 한 사실도 드러났다. 앞서 1심을 진행한 대전지법 천안지원 형사1부(채대원 부장판사)는 “피해자로부터 기분 나쁜 말을 들었다는 이유로 잔혹한 범행을 저질렀다”며 징역 30년의 중형을 선고했다. 그러면서도 “장래에 살인 범죄를 다시 범할 위험성을 단정하긴 어렵다”며 전자발찌 부착명령 청구는 기각했다. 이번에 항소심을 맡은 대전고법 재판부도 “원심 양형은 지나치게 가볍거나 무겁지 않다”고 판결하며 항소를 기각했다. 이어 “앞으로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에 직면하게 되면 순간적인 분노를 억누르지 못하고 살인 범죄로 나아갈 상당한 개연성이 있다고 보인다”면서 10년간 전자발찌 부착을 명령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

Personal Care

Household Products

Business Issues

Trends

Companies - Public

Companies - Venture Funded

Information Technologies

Regions

Job Tit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