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lie
your market intelligence analyst
Search Results
Edit Save
184,947 results
The selections or defaults defined for this collection may have been too restrictive for this search query. You can refine your results for this search.
THE WEEK 10/14/2019 11:11
The first White House official to be deposed by House investigators in the impeachment saga is heading to Capitol Hill on Monday to testify about Ukraine. The testimony from Fiona Hill, President Trump's former top Russia and Europe adviser, is reportedly highly anticipated, and although she may limit answers regarding any direct interactions with President Trump, she is expected to hit a few important notes, a personal familiar with Hill's account . Hill that she and other officials opposed the removal of former ambassador to Ukraine, Marie Yovanovitch, that she objected to a July phone call between Trump and Ukrainian President Volodymyr Zelensky, and that she was cut out of the loop by Trump allies like former New York City Mayor Rudy Gi.
Rossiyskaya Gazeta (Russia) 10/14/2019 11:10
Смерть коалы дала ученым разгадку спасения всей популяции от болезней. Они обнаружили ретровирус, который поможет им разработать защиту этих животных от вымирания.
World Pumps 10/14/2019 11:06
Xylems' European rental fleet has more than 10,000 pumps. Xylem is now offering on-demand assistance, including expert support and on-site installation at five locations around Germany to deal with water challenges such as drought and disaster control in the event of flooding. The company says it is Europe’s largest rental fleet and has more than 10,000 pumps which can be delivered at short notice.
Kukmin Ilbo (Korea) 10/14/2019 11:05
중국에서 노인이 맨홀 뚜껑을 열고 오물을 주워 담아 경찰이 제지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중국 언론에 따르면 지난 12일 한 남성이 중국 장쑤성 난징시 초등학교 근처에서 도로에 있는 맨홀을 열고 오물을 꺼내 경찰에 제지당했다. 이날 경찰은 난징 장성초등학교 북쪽을 순찰하던 중 도로 위 맨홀 뚜껑이 열린 채 주변에 페인트 통이 가지런히 놓여있는 것을 발견했다. 맨홀 주변에는 오물 냄새가 진동했다. 옆에 있던 한 노인은 밧줄과 물통을 이용해 맨홀 속 오물을 끌어올려 10여개의 페인트 통에 담고 있었다. 경찰은 곧바로 마을 주민의 통행부터 막았다. 이후 노인에게 차도에 있는 맨홀 뚜껑을 여는 행위는 지나가는 차량 안전에 위험이 된다고 설명했다. 열려있는 맨홀 주변에 있다가 떨어지는 사고까지 발생할 수도 있다며 저지했다. 얼굴이 땀투성이가 된 노인은 횡설수설하며 “비료로 쓰려고 오물을 담는 것”이라 설명했다. 그는 경찰의 반응에 대수롭지 않게 반응하며 “농민은 농사를 지을 뿐”이라고 말했다. 노인이 길가에서 비키지 않자 경찰은 재차 “이는 행인과 자기 자신의 안전을 해치는 행위며, 도로 시설 파괴는 난징 도로시설관리조례에 위배된다”며 치워달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오물에는 유해 물질이 있어 건강에 좋지 않으며 오가는 차량과 행인의 안전을 해칠 우려가 있다”고 반복해 말했다. 노인이 설득되지 않자 “지하관을 점유하는 행위는 200~3000위안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고 엄포를 놓았다. 노인이 결국 자리에서 비키자 경찰은 공구를 빌.
Kukmin Ilbo (Korea) 10/14/2019 11:04
포항시기독교교회연합회, 한동대학교,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포항노회 및 포항남노회 이단사이비공동대책위원회로 구성된 포항신천지공개토론협의회(공동대표 김영걸 장의환 장순흥)가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교주 이만희)과 이만희 교주에게 공개토론을 요구했으나 신천지 측이 응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협의회는 지난 10일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6월부터 지금까지 신천지포항과 이만희 측에 공개토론을 요청하는 내용증명을 수차례 보냈으나 응하지 않고 있다”면서 “이만희(신천지)는 다시는 공개토론에 대한 왜곡된 주장을 하지 말고, 거짓으로 만들어낸 홍보물로 사람들을 기만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신천지는 한국교회가 신천지와 공개토론을 피하고있다고 주장해왔다. 신천지 피해자인 최미숙씨는 지난 5월 신천지포항 측에 공개토론을 요구했다. 최씨의 사연을 접한 포항시기독교교회연합회는 한동대 및 포항노회, 포항남노회 이단사이비공동대책위와 뜻을 모아 공동 대응키로 결의했다. 협의회는 지난 6월 26일 신천지포항 측에 성경 해석 등 11개 주제를 놓고 공개토론을 하자며 내용증명을 보냈다. 하지만 신천지포항 측은 “협의회를 신뢰할 수 없고 최씨를 대리인으로 인정할 수 없기에 토론에 응할 수 없다”며 거부했다. 협의회는 이후 신천지 측에 협의회의 대표성을 증명하는 한편, 이 교주에게도 내용증명을 보내 공개토론을 요구했다. 그러나 신천지는 지난 10일까지 어떠한 연락도 없이 공개토론에 응하지 않고 있다고 협의회 측은 전했다. 협의회는 “신천지가 공개토론에.
Kukmin Ilbo (Korea) 10/14/2019 11:03
인류 역사 속에서 기독교적 세계관에 입각한 건전한 성가치관은 주류로 인식돼왔다. 성 문제에서 선악을 구별하는 다림줄 역할을 성경이 해 준 것이다. 예를 들어 창세기 말씀대로 성별은 남자와 여자 두 가지며, 마태복음 말씀대로 결혼은 1남과 1녀가 연합해 한몸을 이루는 것이라는 점, 십계명에 따라 간음은 죄라는 인식 등이다. 성매매하는 것은 죄이다, 성관계는 부부끼리만 하는 것이다, 동성애는 죄다, 근친상간해서는 안 된다 등의 인식도 성경적 성가치관의 한 예다. 그런데 지금은 이런 질서가 흔들리고 있다. “성별은 남녀 두 개만 있는 게 아니라 여자, 남자, 트랜스젠더, 중성, 양성동체 등 수십 가지가 있다”고 주장하는 급진적 페미니스트, 동성애 옹호론자, 인권활동가, 정치인들이 늘어나고 있다. 동성결혼을 통과시킨 나라가 네덜란드를 시작으로 30개에 육박한다. 간통죄 처벌법을 폐지하고 간통을 성적 결정권으로 인정하는 나라도 증가하고 있다. 돈으로 얼마든지 성을 사고팔아도 된다며 성매매를 합법화한 나라도 생겨난다. 동성애가 죄가 아니라 동성애를 비판하는 행위가 오히려 죄라는 법을 만들어 버린 나라가 50개가 넘는다. 심지어 소아성애도 성적지향으로 인정해달라고 당당히 요구하는 인권단체가 북미에 등장했다. 기존에 성적인 타락이나 죄악으로 여겨지던 것이 이제는 죄가 아니라 오히려 인간의 ‘권리’이자 ‘선택권’이라며 법을 통해 강제하려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타락한 성혁명을 완수하기 위해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보이지 않는 손에 의해.
CATO at Liberty 10/14/2019 11:02
Rhetoric plays an unfortunately large role in public policy debates. Generally, those who are particularly supportive of deporting illegal immigrants tend to call them “illegal aliens” while those who prefer legalization tend to use the term “undocumented immigrants.” As I’ve written before, these are tiresome and don't matter much so I use the term “illegal immigrants” because most people understand that. However, one argument by immigration restrictionists in favor of using the term “illegal alien” is that it is the technical legal term. Hans von Spakovsky of the Heritage Foundation makes this . Representative Julian Castro (D-TX) introduced the recently to amend U.S. immigration law to, among other things, replace the term “illegal alien.

Personal Care

Household Products

Business Issues

Trends

Companies - Public

Companies - Venture Funded

Information Technologies

Regions

Job Tit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