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lie
your market intelligence analyst
Search Results
Edit Save
189,004 results
The selections or defaults defined for this collection may have been too restrictive for this search query. You can refine your results for this search.
Solopos.com (Indonesia) 11/17/2019 07:15
Solopos.com, SRAGEN - Teka-teki terkait siapa pengendara sepeda motor yang terlibat kecelakaan lalu lintas dengan sepeda motor Bripka Kurniawan hingga meninggal dunia di jalan Sidodadi-Masaran pada Kamis (14/11/2019) akhirnya terkuak. Setelah sempat melarikan diri selama 24 jam, pelaku yang diketahui bernama Joko Pitoyo, 46, warga Desa Wonokerso, Kecamatan Kedawung, Sragen, akhirnya menyerahkan diri ke Unit […]
Kukmin Ilbo (Korea) 11/17/2019 07:15
경기도 거주 20~40대 55%는 결혼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인식을 갖고 있었다. 양육비·사교육비 등 경제적 부담 때문이었다. 경기도는 17일 ‘결혼, 자녀, 저출산’과 관련해 실시한 경기도민 인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결혼을 해야 하느냐’는 물음에 응답 도민 54%가, ‘자녀가 있어야 하느냐’에 69%가 ‘그렇다’고 답했다. 그러나 20~40대 결혼 연령대는 ‘결혼을 해야 하느냐’에 ‘그렇다’라는 응답이 45%로 절반에 미치지 못했다. 지난해(59%)보다 14% 포인트 감소한 수치다. ‘자녀가 있어야 하느냐?’에는 63%가 ‘그렇다’고 응답해 지난해(63%)와 같은 수준을 보였다. 우리사회 저출산 문제가 ‘심각하다’에 85%가 동감했다. 저출산 원인으로는 양육비·사교육비 등 경제적 부담(34%)을 1순위로 꼽았다. 가장 시급한 저출산 대책으로는 공공보육 강화(27%)가 꼽았다. 같은 질문에 20~30대 여성층은 육아기 단축·유연근무 등 근로형태의 다양화(27%)를 1순위로 꼽아 일·가정 양립이 가능한 환경 조성을 중요하게 생각했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리얼미터에 의뢰해 도민 2009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15일부터 18일까지 자동응답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2.2% 포인트다. 수원=강희청 기자.
Kukmin Ilbo (Korea) 11/17/2019 07:15
한국 정부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공공데이터 평가에서 3회 연속 1위에 올랐다. 행정안전부는 한국이 올해 공공데이터 개방 지수 0.93점(1점 만점)을 기록해 1위를 차지했다고 17일 밝혔다. 2015년, 2017년에 이은 연속 1위 기록이다. 프랑스(2위 0.90점) 아일랜드(3위 0.77점), 일본(4위 0.75점), 캐나다(5위 0.73점) 등을 따돌렸다. OECD 평균(0.60)을 크게 웃돌았다. OECD 정부백서는 “한국 정부의 공공데이터 정책 구현 수준은 OECD 최고”라며 “데이터 가용성(데이터 개방에 대한 이해관계자 참여와 이용 가능한 데이터셋) 및 데이터 활용에 대한 정부 지원 부문이 우수하다”고 평가했다. 검색한 공공데이터의 연관정보까지 간편히 검색할 수 있도록 돕는 ‘국가데이터맵’ 서비스가 높은 평가를 받았다. 정부가 공공데이터 보유 현황을 전수조사한 노력도 인정됐다. 공공데이터 포털에서 각종 데이터를 무료 개방한 것도 주효했다. 데이터 개방 지원시설 ‘오픈스퀘어-D’를 운영하고 공공데이터 활용 창업경진대회를 개최했다는 점도 고려됐다. 행안부는 “앞으로는 양적 개방뿐 아니라 원활한 데이터 연계 및 활용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주환 기자.
Donga Ilbo 11/17/2019 07:09
세계에서 가장 비싼 기업으로 불리는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 아람코가 17일 상장 지분 목표 공모가와 기업 가치를 발표하며 본격적인 기업공개(IPO) 및 상장 작업에 들어갔다. 아람코가 이날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이 회사는 목표 공모가를 30~32리얄(8~8.53달러·9335~9958원)로 제시했고, 우선 사우디 주식시장(타다울)에 전체 지분의 1.5%인 30만 주를 상장할 계획이다. 이 지분에 목표 공모가를 적용할 경우 아람코는 타다울 상장을 통해 최대 약 256억 달러(약 29조8752억 원)를 마련할 수 있다. 2014년 미국 뉴욕 증시에 상장하며 최대 기록을 세운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알리바바의 공모가(250억 달러·29조1750억 원)를 앞서는 액수다. 로이터에 따르면 아람코는 그동안 논란을 일으켰던 자사의 기업 가치는 1조6000억~1조7000억 달러(약 1867조2000억 원~1983조9000억 원)로 추산했다. 사우디의 실세이며, 아람코 IPO와 상장을 지휘하는 무함마드.
Orissa POST (India) 11/17/2019 07:08
Putian (China): Arriving with its biggest-ever squad, India will field a shooter in each of the 10 Olympic events in the international shooting federation’s season-ending Word Cup Finals, beginning here Tuesday. The prestigious tournament determines the season’s best shooters across events, and India is fielding a 14-member squad for as many as 19 starts. The […]
RosBusiness (Russian) 11/17/2019 07:04
Охранник столичного бара на Новом Арбате выстрелил в клиента, который не смог расплатиться за обслуживание. Об этом сообщает ТАСС со ссылкой на источник в правоохранительных органах. Охранники ...

Automotive Industries

Business Issues

Companies - Public

Companies - Venture Funded

Global Markets

Government Agencies

Information Technologies

Job Titles

Legal and Regulatory

Market Research Topics

Political Entities

Sources

Strategic Scenarios

Tren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