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lie
your market intelligence analyst
Search Results
Edit Save
186,793 results
The selections or defaults defined for this collection may have been too restrictive for this search query. You can refine your results for this search.
Kukmin Ilbo (Korea) 10/14/2019 01:38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에 따라 2065년이면 총지출이 올해의 11배에 해당하는 754조원에 이를 것이라는 장기추계 결과가 나왔다. 현행대로 보험료율이 8%로 유지된다면 수천조원의 누적 적자를 피하기 어렵다는 분석이다. 14일 기획재정부의 연구용역 발주로 조세재정연구원이 작성한 ‘건강보험 장기재정전망 모형 검증 및 개선방안’ 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 기준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모형으로 전망한 2065년 건강보험 총지출은 753조9000억원이다. 올해 건보 총지출 추정 규모인 69조2000억원의 10.9배 수준으로, 해당 시점 국내총생산(GDP)의 10.5%로 추정된다. 국민 의료비 대비 공공의료비 비중은 2017년 58.2%에서 꾸준히 상승해 2055년부터 70.0%에 도달할 전망이다. 또 다른 방식인 거시시계열 모형으로 추계한 결과는 더 비관적이다. 2018∼2022년 이른바 ‘문재인 케어’의 재정 소요액 30조6000억원을 반영하고 2049년까지 보장성이 강화된 상황을 가정했을 때 2065년 건보 총지출 규모는 775조원으로 예상된다. 이는 GDP의 10.8% 규모다. 2049년은 노인 인구가 정점에 이르는 시점으로, 이때까지 보험급여비의 1.3%를 신규 보장성 강화에 투입한다고 산정한 결과다. 이 시나리오상으로는 2023년까지만 건보 재정에 적자가 발생하고 2065년에는 2조4000억원 흑자가 나지만, 보험료율이 25.7%에 달한다. 2023년 이후 신규 보장성 강화는 전혀 반영하지 않는 기본 시나리오에서도

Automotive Industries

Business Issues

Companies - Public

Companies - Venture Funded

Global Markets

Government Agencies

Information Technologies

Job Titles

Legal and Regulatory

Market Research Topics

Political Entities

Sources

Strategic Scenarios

Tren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