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lie
your market intelligence analyst
Search Results
Edit Save
183,541 results
The selections or defaults defined for this collection may have been too restrictive for this search query. You can refine your results for this search.
Kukmin Ilbo (Korea) 09/20/2019 15:06
문재인 대통령은 추석 연휴 전 SNS를 통해 공개한 추석 인사에서 “보름달이 어머니의 굽은 등과 작은 창문에까지 세상을 골고루 비추듯이 국민 모두에게 공평한 나라를 소망한다”고 했다. 대통령은 국민 절반 이상이 반대하는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밀어붙이면서 ‘모두에게 공평한 나라’를 얘기한다. 거짓말과 위선으로 포장돼 있던 조 장관의 민낯이 드러나고 그 가족의 범죄 혐의가 짙어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데도 대통령은 눈을 감아버렸다. 오히려 검찰의 칼을 피하라며 창과 방패를 쥐여줬다. 장관의 아내는 첩보영화 찍듯이 변장하고 사무실에 들어가 서류 뭉치를 들고나오고 자산을 관리하는 증권사 직원을 시켜 자택의 PC 하드디스크를 교체했다. 숨길 게 없다면 우연의 일치라고 하기엔 합리적 의심을 살 만한 게 한둘이 아니다. 지금까지 가족이 증거인멸이나 사문서 위조 혐의로 검찰 수사선상에 오른 후보자가 장관이 된 ‘나쁜 선례’는 없었다. 국민은 그런 대통령을 보면서 또 한번 상처 입고 허탈해 하고 있다. ‘상식이 통하지 않는 나라’, ‘이게 나라냐’는 박근혜 정권 말 국민의 절규가 다시 들린다. 조 장관 임명을 둘러싸고 나라는 두 동강 났다. 대학가에선 촛불시위가 벌어지고 교수들이 시국선언에 나섰어도 대통령은 꿈쩍도 하지 않는다. 야당지에서 지금은 여당지가 돼 버린 신문사와 정권 따라 입맛을 맞춰온 방송사에서 젊은 기자들을 중심으로 ‘정권의 나팔수’가 되지 말고 비판할 것은 비판하자고 자성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어도 달라진 것은 없다. 구.
Kukmin Ilbo (Korea) 09/20/2019 15:06
아침 8시 반 눈썹은 민둥산이요, 입술은 아직 팥죽인데 출근길에 못 올라 빨리빨리 우리 아이 이 안 닦는다, 침대 위 벌러덩. “엄마 늦었어. 유치원 가야지.” 못 들은 척 로봇 1단 변신 “엄마랑 같이 이 닦자.” 못 들은 척 로봇 2단 변신 시계는 째깍째깍 기다란 막대기 찾는데 없어 집어 온 게 나무주걱 놀부 부인처럼 나무주걱 집어 들고 화난 얼굴로 침실 가니 눈치 빠른 이 녀석 눈물 백 발 장전하고 손바닥 등 뒤에 숨기며 “엄마 미안해요.” 전쟁 시작 전 백기 든다. 고맙다, 나무주걱이 나무주걱으로 살 수 있게 해줘서. 고맙다, 워킹맘 사무실에서 울지 않게 해 줘서. 국어생활연구원에서 엮은 ‘나에게 시가 왔습니다’ 중 평생 시를 써본 적 없던 공무원들이 모여 시를 썼고, 그렇게 모인 시를 엮어 출간한 게 이 책이다. 국어생활연구원에서 2017년부터 올해까지 진행한 ‘삶과 글’ 수업에 참여한 인원은 무려 1300여명. 시집에는 이들이 써낸 작품 가운데 223편이 실려 있다. 저 시의 ‘작가’는 이금선씨다. 워킹맘 독자라면 시인의 작품에 공감하면서 눈가가 알싸해질 수도 있겠다.
Kukmin Ilbo (Korea) 09/20/2019 15:05
커트 보니것(1922~2007)의 유고 작품집 ‘아마겟돈을 회상하며’가 국내에 출간됐다. 굳이 ‘작품집’이라 표현한 이유는 편지글과 연설문, 에세이와 단편소설이 망라된 책이어서, 어떤 하나의 장르로 이 책을 규정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이 책은 미국 최고의 풍자 소설가로 평가받는 보니것의 작가적 신념과 가치관의 총체라 할 만하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 드레스덴에서 겪은 ‘포로’ 경험이 그의 자양분이 되었다고 평가될 정도로 보니것에게 ‘전쟁’이라는 코드와 거기에 뿌리를 둔 휴머니즘적 성찰은 그의 작품 세계 자체다. ‘아마겟돈을 회상하며’에 실린 모든 작품은 전쟁 체험에서 파생된 작가 정체성의 산물이다. 문학에 반영되는 전쟁 체험은-예컨대, 우리 문학에서의 손창섭의 이미지처럼-고통과 죽음의 의식으로 점철되는 것이 어찌 보면 자연스런 흐름일지 모른다. 그러나 보니것의 경우, 전후문학에 대해 늘 그래왔듯 ‘엄근진’(엄숙 근엄 진지의 첫 글자를 조합해 만든 신조어)의 방식으로 접근했다간 뒤통수 맞기 일쑤다. 이번 책에 실려 있기도 한 ‘인디애나폴리스 클로우스 홀 연설문’에서 보니것은 스스로를 “세계 최고의 또라이”라고 평한다. 이 책의 원고들을 엮은 그의 아들 마크 보니것은 서문에서 아버지는 농담을 사랑한 사람이었다는 걸 강조하기도 한다. 책에 실린 작품 중 하나인 ‘K. 보니것 주니어 일병의 편지’는 보니것이 전쟁포로 귀환자 수용소에서 실제로 보낸 편지다. 청년 보니것은 연속되는 ‘죽을 고비’를 유쾌하게
Cyberscoop 09/20/2019 15:05
After months of planning, the U.S. Air Force announced it is creating a new information warfare body, an official step that aims to bolster the military’s digital warfare capabilities. The Air Force announced this week it will create an information warfare command, which will combine the capabilities from the division now responsible for defending crucial networks, Air Forces Cyber, and the 25th Air Force, which oversees intelligence collection, surveillance, and reconnaissance. The new outfit will be known as the 16th Air Force, and led by Maj. Gen. Timothy Haugh, who formerly led the Cyber National Mission Force at Cyber Command, pending his confirmation. The update is one aspect in a series of efforts the Pentagon is undertaking to accel.
El Mostrador (Chile) 09/20/2019 15:04
La Empresa Portuaria Valparaíso interpuso una demanda en contra la casa edilicia dirigida por el militante de Convergencia Social. La estatal pide en el libelo que, ante la invalidación anticipada de los permisos de obra del fallido proyecto ligado a Mallplaza, se devuelva lo pagado por concepto de derechos municipales. De acuerdo al alcalde, la situación es una consecuencia de gestiones alcaldicias anteriores. "Nos parece mal es que todavía en el año 2019 la ciudad deba pagar las consecuencias por decisiones impulsadas en el pasado por autoridades que debieran dar la cara y dar las explicaciones que correspondan", señaló el edil.
Kukmin Ilbo (Korea) 09/20/2019 15:04
영화의 한 장면처럼 사건이 일어나기 전까지 그날은 평소와 다를 게 없는 평범한 날이었다. 하늘은 화창했고 바람도 불지 않았다. 하지만 돌이켜보면 비극의 기미가 아예 없던 건 아니었다. 숲에선 새소리가 들리지 않았다. 얌전하던 개는 시끄럽게 짖어댔다. 고양이들은 산으로 달려가더니 어느 순간 모습을 감췄다. 한 번도 마른 적 없던 개울은 바닥을 드러냈다. 그리고 얼마 뒤 집채만 한 파도가 마을을 삼켰다. 세상은 순식간에 아비규환의 지옥으로 바뀌었다. 2011년 3월 11일이었다. 동일본 대지진이 발생한 날. 쓰나미의 최고 수위는 36m에 달했다. 1만8500명 넘는 사람이 물에 빠져서, 불에 타서, 무언가에 깔려서 목숨을 잃었다. 이재민은 50만명에 달했다. 세계에서 재난 방비 시스템이 가장 훌륭하다는 나라에서 벌어진 일이었다. 설상가상으로 후쿠시마 원자로에 문제가 생기면서 방사성 물질까지 대거 유출됐다. ‘구하라, 바다에 빠지지 말라’는 바로 8년 전 그날의 참사를 복기한 작품이다. 영국의 저널리스트로 ‘더 타임스’ 아시아 편집장인 리처드 로이드 패리가 썼다. 당시 벌어진 어마어마한 참사를 그는 어떻게 다뤘을까. 저자의 취재기가 펼쳐지는 지역은 일본 동북부의 작은 마을 가마야다. 이곳에 있는 오카와초등학교에서는 믿기지 않는 일이 벌어졌다. 쓰나미 당시 그곳에 있던 학생 78명 가운데 74명이 사망했다. 대피할 시간이 충분했고, 몸을 피할 장소도 있었고, 확성기를 단 차량이 마을을 돌아다니며 안전한 곳으로 이동하라고 떠들어댔.
Kukmin Ilbo (Korea) 09/20/2019 15:04
소설을 잘 모르는 이라 해도 레이먼드 카버라는 이름은 들어보았을 것이다. 소설집 ‘대성당’은 그에게 문학적 명성을 안겨준 책인 동시에 그의 개인사에서 이전까지의 고달픈 삶을 벗어나 안정을 찾는 전환점이 되어준 책이기도 했다. 많은 이들이 그의 대표작으로 이 소설집에 실린 단편 ‘대성당’과 ‘별일 아닌 것 같지만 도움이 되는’을 꼽는다. 이 두 편의 소설은 황석영의 단편 ‘삼포 가는 길’이 그러하듯이 낯선 타인 사이에 기적처럼 찾아오는 교감과 소통의 순간을 아름답게 보여준다. ‘대성당’은 아내의 옛 친구인 시각장애인과의 만남을 통해 눈을 감아야만 볼 수 있게 되는 것들, 다시 말해 마음의 눈을 떠야만 볼 수 있는 진실이 무엇인지 생각하게 해주는 소설이며 ‘별일 아닌 것 같지만 도움이 되는’은 사소한 오해가 어떻게 거대한 불화의 원인이 되는지를 다루는 동시에 결코 철회할 수 없을 것 같던 타인에 대한 맹렬한 증오와 적개심이 미안하다는 말 한마디에 스르르 사라질 수도 있음을 보여주는 소설이다. 여러 해 전 카버의 소설을 처음 읽어보았다. 명성만큼이나 인상적이었지만 아무래도 번역된 작품은 우리 소설과는 뭔가 다른 미묘한 부분이 느껴지게 마련이어서 원서를 찾아보았다. 원서를 읽고 알게 된 것 가운데 하나는 그의 문장이 평이하다는 사실이었다. 중학생 영어 수준인 내가 수월히 읽을 수 있을 만큼 명료하고 단순하고 짧은 문장이어서였다. 물론 쉬운 문장이라 해서 그것에 담긴 의미마저 쉽다고 할 수는 없었다. 일상적이고 평범한 문장에 심오.
Kukmin Ilbo (Korea) 09/20/2019 15:03
한국에 상륙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공포가 걷잡을 수 없이 퍼지고 있다. 치사율 100%인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지난 17일, 18일 경기 파주시와 연천군에서 잇따라 확진된 데 이어 20일 경기 파주시 농장 2곳에서 의심 신고가 추가로 접수됐다. 바이러스가 잠복기(4~19일)를 거쳐 본격적으로 확산하기 시작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나흘째지만 방역 당국은 아직 정확한 감염경로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상황 점검 회의를 열었다. 이재욱 농식품부 차관은 “아프리카돼지열병 잠복기를 고려할 때 앞으로 3주간이 매우 중요한 시기”라며 “아직도 상당히 위험한 상황인 만큼, 극도의 긴장감을 가지고 지속적 방역 조치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 회의를 전후해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처음 발생한 지역인 경기 파주시의 농장 2곳에서 의심신고 2건이 들어왔다. 적성면 소재 농장에서 돼지 2마리가, 파평면 소재 농장에서 돼지 1마리가 폐사했다는 신고였다. 두 농장의 돼지 사육 규모는 각각 3000마리(적성면), 4200마리(파평면)가량이다. 방역 당국에 따르면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두 번째로 확인된 경기도 연천군 소재 농장으로부터 적성면 농장은 약 9㎞, 파평면 농장은 약 7.4㎞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다. 방역대(발생 농장으로부터 반경 10㎞) 이내에 속해 있어 지난 17일부터 이동제한 조치가 내려진 곳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두 농장에선 돼지에게 남은 음식물이 아.

Information Technologies

IT Markets

Business Issues

Companies - Public

Companies - Venture Funded

Analysts

Analyst Firms

Global Markets

Global Risk Factors

Government Agencies

Job Titles

Legal and Regulatory

Political Entities

Sources

Strategic Scenarios

Trends

Hints:

On this page, you see the results of the search you have run.  You may also view the following:

  •  Click on this drop-down menu on the right hand side of the page, to choose between the machine learning-produced Insights Reports, or the listing of concepts extracted from the results, in chart or list format. 


  •  View the number of search results returned for the search in each of your collections, and click on any of those numbers to view the entire listing of results from the chosen collection.

  •  Use the search adjustment drop-downs to change the scope, sorting, and presentation of your results.

  •  Show or hide the record’s caption (content description).

  •  Show actions that can be made with the search result record.

  •  Click on the Save button after running your search, to save it so that its results will be updated each time relevant new content is added to the designated collection. You may choose to be notified via search alerts.

Click here for more info on Search Results

Click here for more info on Machine Learning applica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