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lie
your market intelligence analyst
Search Results
Edit Save
181,001 results
The selections or defaults defined for this collection may have been too restrictive for this search query. You can refine your results for this search.
Kukmin Ilbo (Korea) 08/11/2020 15:01
‘머니 랠리’가 부동산에서 주식시장으로 옮겨붙은 걸까. 코스피지수가 2300선을 넘어선 지 불과 4거래일 만에 2400선까지 돌파하며 무풍 질주를 거듭하고 있다. 11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35% 오른 2418.67에 거래를 마쳤다. 2018년 6월 15일(2404.04) 이후 2년2개월 만에 최고점이다. 코스피 급등세 속에 눈에 띄는 건 시가총액 상위 대형주들의 ‘반란’이다. 시가총액 규모가 수십조원에 이르는 대형주들이 번갈아 가며 10% 넘게 치솟는 상황이 벌어지면서 주식시장 전체의 투자 열기에 불을 지피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제약·바이오와 언택트(비대면)주 열풍이 분 데 이어 자동차·화학 등과 같은 소위 ‘엉덩이 무거운’ 종목들까지 상승 열기를 이어가는 양상이다. 금융투자업계는 증시 유입 자금의 확대를 반기면서도 단기간에 지나치게 오른 주가에 대해선 우려의 눈길을 보내고 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LG생활건강은 8.86%(12만8000원) 급등한 157만3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시가총액이 24조원에 달하는 LG생활건강이 8% 넘는 하루 상승 폭을 기록한 건 중국인 관광객 특수를 누리던 2015년 7월 27일(14.15%) 이후 처음이다. 외국인이 441억원어치를 사들이며 주가 급등을 견인했다. 주가가 2만원 밑에서 지지부진한 흐름을 보였던 한국전력도 이날 7.97% 상승하며 2만1000원에 마감했다. 말레이시아 전력 공사와 가스복합 발전 사업 관련 계약을 체결했다는 소식이 전해졌지만, 이 정.
Kukmin Ilbo (Korea) 08/11/2020 15:01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에 사상 최장기 장마의 악재를 돌파할 해법으로 더블헤더 8월 편성을 결정했다. 혹서기인 8월은 프로야구 정규리그에서 더블헤더가 편성되지 않는 시기다. KBO는 팀당 144경기씩 편성해 11월 2일에 폐막할 예정인 정규리그의 정상적 완주를 위해 오는 25일부터 더블헤더를 시행하기로 결정했다. KBO는 11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프로 10개 구단 단장급 논의체인 실행위원회를 열고 취소 경기 재편성 시행 세칙 변경을 논의한 뒤 “유례없이 길어진 장마로 9월 1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던 더블헤더 편성을 일주일 앞당겨 오는 25일부터 적용한다”고 밝혔다. KBO는 오는 25일부터 우천 취소되는 경기를 이튿날 더블헤더로 우선 편성한다. 또 기존의 순연 경기와 오는 24일까지 악천후의 영향으로 취소되는 경기를 다음달 1일 이후의 같은 대진에서 2차전에 더블헤더로 편성할 계획이다. 지금까지 취소된 경기의 더블헤더 편성 일정은 이번 주 중으로 공개된다. 2020시즌 KBO리그는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당초 지난 3월 28일로 예정됐던 개막일을 38일이나 순연해 어린이날(5월 5일)부터 시작됐다. 프로야구의 개막일 연기는 출범 39시즌째에 처음 있는 일이다. 여기에 기상 관측 이래 최장 기간으로 늘어난 장마의 악재까지 겹쳤다. 중부지방 장마는 지난 6월 24일에 시작돼 이날까지 49일째로 이어졌다. 가장 길었던 2013년 장마 기간(49일)과 같은 기록이다. 올해의
Verge 08/11/2020 15:00
Microsoft and 343 Industries are making the decision to delay the launch of Halo Infinite to 2021. 343 Industries says the delay is related to the ongoing coronavirus pandemic, as employees have shifted to work from home and development of large games has been particularly difficult for many in the industry. “We have made the difficult decision to shift our release to 2021 to ensure the team has adequate time to deliver a Halo game experience that meets our vision,” says Chris Lee, studio head for Halo Infinite . “The decision to shift our release is the result of multiple factors that have contributed to development challenges, including the ongoing COVID-related impacts affecting us all this year. I want to acknowledge the hard work...

Automotive Industries

Business Issues

Companies - Public

Companies - Venture Funded

Global Markets

Government Agencies

Information Technologies

Job Titles

Legal and Regulatory

Market Research Topics

Political Entities

Sources

Strategic Scenarios

Tren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