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lie
your market intelligence analyst
Search Results
Edit Save
211,711 results
The selections or defaults defined for this collection may have been too restrictive for this search query. You can refine your results for this search.
Rossiyskaya Gazeta (Russia) 07/15/2020 03:11
Выборы разных уровней и общероссийское голосование по поправкам в Конституцию РФ стали поводом для попыток вмешательства в дела России со стороны Запада. Об этом говорится в проекте доклада временной комиссии Совета Федерации.
Verdict 07/15/2020 03:07
The Covid-19 pandemic has created a “perfect storm” for scammers and hackers, with smaller businesses facing a significant threat, experts from Kaspersky have warned. The increased cyber threat created by the pandemic has been widely reported, with Action Fraud warning the public to “remain vigilant ” as £16.6m has been lost to online shopping fraud […]. .
Kukmin Ilbo (Korea) 07/15/2020 03:06
미국을 필두로 한 ‘IT 기술주’ 상승세가 전 세계로 퍼져나가면서 각국 시가총액 순위가 크게 요동치고 있다. ‘코로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여파로 디지털과 바이오 기업이 급부상하고, 전통 산업을 영위하는 기업들의 성장세가 주춤한 데 따른 결과다. 1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최근 글로벌 주식시장의 흐름은 ‘IT와 바이오의 약진’으로 압축된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올 상반기 글로벌 시총 1000대 기업을 분석한 결과 IT 기업의 수는 138개사 늘어난 반면, 에너지·소재 기업은 114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시가총액 상위 10개 기업 가운데 사우디아라비아의 국영 석유회사 사우디아람코를 제외한 7개 기업이 IT 업종이었다. 제약·바이오 기업도 100개사 늘었다. 세계 각국 증시도 IT·바이오 위주로 재편되고 있다. 최근 캐나다 토론토 증권거래소에선 전자상거래 플랫폼 구축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 ‘쇼피파이’가 부동의 시가총액 1위였던 로열 뱅크 오브 캐나다를 제치고 시가총액 1위에 올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가 확산하기 전까지 쇼피파이의 시가총액은 로열 뱅크 오브 캐나다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그러나 코로나19 이후 온라인 쇼핑이 주목받기 시작하며 쇼피파이의 주가는 두 배 이상 치솟았고, 로열 뱅크 오브 캐나다 주가는 전 고점 대비 11% 가량 주저앉았다. 주요 선진국 증시에서도 마찬가지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영국 런던 증시에선 연초까지 시가총액 1위이던 HSBC홀딩스가 3위로 내려가고, 유력한
Kukmin Ilbo (Korea) 07/15/2020 03:05
한국신문협회가 미국의 구글, 한국의 네이버·카카오 등 포털이 ‘언론 위의 언론’으로 군림하면서 위협하자 언론사의 공동 대응, 정부의 시장 개입 등을 촉구하기 위한 번역보고서를 냈다. 신문협회는 뉴스미디어연합(NMA, 舊 미국신문협회)이 지난달 18일 미국 법무부에 제출한 ‘구글은 어떻게 시장지배적 플랫폼으로서 지위를 남용하여 언론사들을 강압하고 저널리즘을 훼손하였는가’ 백서를 지난 10일 번역보고서로 발간했다고 15일 밝혔다. 보고서는 이날 회원사 발행인,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 및 문화체육관광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방송통신위원회 등에 배포됐다. 이번 백서의 핵심은 구글은 막강한 시장 지배력을 기반으로 저작권법의 공정 이용의 허용 범위를 넘어 뉴스콘텐츠를 무한정 사용할 수 있는 권리를 언론사와의 계약서에 규정해 저널리즘 환경을 훼손하고 있고, 현재 개별 언론사로는 (구글과) 협상력이 없어 공정한 거래가 불가능하므로 의회와 정부가 개입해 법·제도적 장치를 마련하라는 것이다. 신문협회는 “구글을 포함해 네이버·카카오 등 포털의 위협을 타개하고자 언론사의 공동 대응, 정부의 시장 개입 등을 촉구하기 위해 번역보고서를 냈다”고 밝혔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Personal Care

Household Products

Business Issues

Trends

Companies - Public

Companies - Venture Funded

Information Technologies

Regions

Job Tit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