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lie
your market intelligence analyst
Search Results
Edit Save
210,419 results
The selections or defaults defined for this collection may have been too restrictive for this search query. You can refine your results for this search.
Kukmin Ilbo (Korea) 10/26/2020 22:31
전세로 서울아파트에 거주하다가 매매로 갈아타려면 평균 5억원이 넘는 자금이 추가로 필요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전세가 품귀현상을 빚는 가운데 일반 서민으로서는 매매도 쉽지 않은 상황인 것이다. 27일 부동산114 시세 조사결과(지난 16일 기준)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의 가구당 전세가격과 매매가격 차이는 올해 5억1757만원에 달했다. 2015년 1억6207만원이었던 ‘전세-매매’ 가격 격차는 줄곧 커져 지난해 4억6932만원에. 이어 올해 5억을 넘어섰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에 이어 세종(2억7002만원)의 격차가 가장 컸다. 세종시는 올해 매매값 상승 폭이 전국에서 가장 높아지며 전셋값과의 격차가 과거보다 크게 벌어졌다. 반면 경기(1억5045만원), 부산(1억2872만원), 제주(1억2168만원), 대전(1억980만원), 대구(1억30만원) 등은. 전세보증금 외에 1억원가량의 여유자금이 있으면 매매로 갈아탈 수 있다. 부동산114는 “2000년 초반 격차가 1억원 수준에 불과했던 점에 비춰보면 최근 20년 사이 가격 차이가 5배 가까이 커졌다”며 “현재 서울은 투기과열지구로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이 40%가 적용된다는 점을 고려하면 전세에서 매매로 갈아타려는 수요자들의 자금 마련 고민이 깊어질 전망”이라고 진단했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다만 “저금리 환경과 집주인들의 거주 비율 증가로 서울 도심의 전세물건이 희소해지고 있어 5억원 수준까지 벌어진 전셋값과 매매값의 격차는 점차 좁혀질 가능성이 크다”고.
Business Korea (Korea) 10/26/2020 22:30
[비지니스코리아=정석이 기자] 우리은행은 지난 26일 한국전력거래소와 주거래은행 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우리은행은 지난 8월 27일 공개입찰을 통해 한국전력거래소의 주거래은행으로 선정됐으며, 계약기간은 2021년 1월 1일부터 2023년 12월 31일까지다.이번 협약으로 우리은행은 3년간 한국전력거래소의 자금운용 지원 등 업무를 전담 수행하며 임직원 급여개설을 비롯한 자산관리 컨설팅 제공 등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한국전력거래소는 국내 전력공급 시장의 운영과 안정적인 전력수급을 담당하는 산업통상자원부 산하의 공.
Business Wire 10/26/2020 22:29
LONDRES et LOS GATOS, Californie--(BUSINESS WIRE)--Le contenu généré par les utilisateurs (User-Generated Content, UGC) contribuera de façon significative à la croissance de la consommation de musique sur les deux prochaines années dans une opportunité estimée à près de 6 milliards USD pour la chaîne de valeur de l’industrie musicale.
4Gamer.net (Japan) 10/26/2020 22:29
Facebookは,ゲーミングサービス「FacebookGaming」にて,一部のゲームをクラウドゲーミングに対応させた試験的な運用を開始した。また,ゲーム専用のプレイヤーネームやプロフィール写真をサポートし,クラウドゲームを広告化させるといった新しいビジネスモデルをゲーム開発者向けに提示している。
Kukmin Ilbo (Korea) 10/26/2020 22:28
신입사원의 머리카락을 만지면서 “여기도 느낌이 오냐”고 묻는 등 성적 농담을 일삼은 40대 직장인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항소 1-1부(부장판사 성지호)는 지난 26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혐의로 기소된 40대 남성 A씨의 파기환송심 선고공판에서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40시간 이수도 명령했다. A씨는 재판에 출석하지 않았다. 서울의 한 중소기업에서 과장으로 근무하던 A씨는 2016년 10~11월 신입사원 B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B씨의 머리카락을 손가락으로 만지면서 “여기를 만져도 느낌이 오냐”고 묻는가 하면, 어깨를 두드린 뒤 B씨가 돌아보면 혀로 자신의 입술을 핥거나 “앙, 앙” 소리를 내는 등 반복적으로 추행했다. “화장이 마음에 들어요, 왜 이렇게 촉촉해요”라고 말하거나, 손가락으로 성행위를 나타내는 동작을 하기도 했다. 자신의 컴퓨터로 B씨에게 음란물을 보여준 적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심과 2심 재판부는 “A씨가 업무상 B씨 상급자라 하더라도 업무상 위력을 행사해 B씨를 추행했다고 보기 어렵다”면서 무죄를 선고했었다. 하지만 대법원 판단은 달랐다. 대법원은 “A씨의 계속된 성희롱적 언동을 평소 수치스럽게 생각해오던 B씨에게 A씨가 머리카락을 만지는 등의 행위를 한 것은 20대 미혼 여성인 B씨의 성적 자유를 침해할 뿐만 아니라 일반인 입장에서도 도덕적 비난을 넘어 추행행위라고 평가할 만하다”고 판단.

Automotive Industries

Business Issues

Companies - Public

Companies - Venture Funded

Global Markets

Government Agencies

Information Technologies

Job Titles

Legal and Regulatory

Market Research Topics

Political Entities

Sources

Strategic Scenarios

Tren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