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Results
5,053 results
Your search is now limited to «General Motors» expert search.
Kukmin Ilbo (Korea) 03/21/2019 15:02
지난주 각 신문 출판면에 ‘제인스빌 이야기’란 책의 리뷰가 실렸다. 어떤 신문은 눈물겹다 했고 다른 신문은 두렵다고 했는데 두 신문 모두 남 일 같지 않다고 썼다. 책은 공장이 떠난 도시의 문제를 다뤘다. 미국 위스콘신주 제인스빌은 GM의 도시였다. 첫 쉐보레가 출고된 1923년부터 마지막 타호(SUV)가 생산라인을 빠져나간 2008년까지 GM 자동차 공장은 85년간 제인스빌의 삶을 지탱했다. 인구 6만명 소도시에서 많을 때는 7000명이 여기서 일했다. 그보다 많은 수가 관련 업체에 고용됐고 더 많은 사람이 이들을 상대로 자영업을 꾸렸다. GM이 제공한 시급 28달러 임금 덕에 넉넉한 중산층 생활을 누리던 이 도시의 부모들은 세뇌하듯 공장 취직을 권하며 자녀를 키웠다. 금융위기에 비틀거린 GM이 제인스빌 공장을 닫자 1만개 가까운 제조업 일자리가 사라졌다. 주민들에겐 세 가지 선택지가 주어졌다. 시급 10달러 안팎의 저임금 근로자가 되거나 전업을 위한 재교육을 받거나 다른 공장을 찾아 도시를 떠나거나. 책은 그 과정에서 벌어진 여러 풍경을 전하고 있다. 부모의 통장 잔고를 우연히 본 고교생 딸은 아르바이트로 모아둔 자기 용돈보다 적은 액수에 충격을 받는다. 실직한 중산층이 버거킹 점원과 마트 계산원 같은 일자리에 뛰어들자 원래 그 일을 하다 경쟁에서 밀린 이들은 알코올과 약물에 빠졌다. 시민단체가 만든 다큐멘터리 ‘16:49’는 그렇게 무너진 가정의 청소년들이 하교 후 다음날 등교까지 방치되는 16시간49분의 실태를 담.
In Ohio Wednesday, U.S. President Donald Trump spotlighted the U.S. manufacturing industry, a key piece of his 2020 re-election strategy that is being undercut by the closure of a large GM auto plant in the state. Trump’s focus on manufacturing is lauded by his base, but is it actually helpful to the industry? White House Correspondent Patsy Widakuswara reports.

Automotive Industries

Business Issues

Companies - Public

Companies - Venture Funded

Global Markets

Government Agencies

Information Technologies

Job Titles

Legal and Regulatory

Market Research Topics

Political Entities

Sources

Strategic Scenarios

Tren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