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lie
your market intelligence analyst
Search Results
Edit Save
16,167 results
Donga Ilbo 09/21/2019 20:57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22일 “양돈 농가와 지방자치단체, 농협은 비가 그치면 곧바로 소독 작업을 실시할 수 있도록 사전 준비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제17호 태풍 ‘타파’(TAPAH)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대응 상황을 점검하기 위한 회의를 열고 “비가 많이 오면 소독약과 생석회 등이 모두 씻겨 나간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원점으로 돌아가 축사 내외부와 진입로에 대해 대대적인 소독을 실시해야 한다”며 “방역에 투입될 인력과 소독 차량을 미리 준비하고 생석회와 소독약 사용에 차질이 없도록 비축 물량을 사전에 점검하라”고 강조했다. 농업인들에 대한 당부도 잊지 않았다. 김 장관은 “태풍이 지나는 동안 축사 내부 소독을 지속해서 실시해달라”며 “축사 내 누수, 온도·습도 관리와 함께 돼지의 건강 상태도 꼼꼼히 확인하라”고 했다. 또 “태풍이 지나간 내일 아침부터는 축사 시설과 울타리의 파손 여부를 점검하고 충분한 환기를 통해 사육 환경을 관리해달라”
Donga Ilbo 09/21/2019 20:54
안병훈(28·CJ대한통운)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총상금 660만달러) 3라운드에서 선두에 2타 뒤진 단독 3위에 올랐다. 안병훈은 22일(한국시간) 미국 미시시피주 잭슨의 컨트리클럽 오브 잭슨(파72·7334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3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적어냈다. 안병훈은 중간합계 14언더파 202타로 단독 선두 세바스티안 무노즈(콜롬비아·16언더파 200타)를 2타 차로 추격 중이다. 2016년 PGA투어에 데뷔한 안병훈은 아직까지 우승이 없다. 역대 최고 성적은 지난 해 8월 윈덤 챔피언십에서 기록했던 단독 3위다. 이날 안병훈은 2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으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8번홀(파4)에서는 페널티를 받으며 보기에 그쳤지만 9번홀(파4)에서 버디로 만회했다. 안병훈은 13번홀(파3)부터 15번홀(파4)까지 3홀 연속 버디를 잡으며 상승세를 탔다. 하지만 16번홀(파4)과 17번홀(파4)에서 잇따라 보기를 범하며 아쉬움을.
Donga Ilbo 09/21/2019 20:02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분양가 상한제) 입법 예고기간이 다음 달 종료되면서 주무부서인 국토교통부가 고민에 빠졌다. 서울 송파구 잠실동 주공5단지 등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이 지난주까지 2주 연속 오르고, 상승폭도 급등하는 등 분양가 상한제 시행의 토양이 점차 무르익고 있지만, 디플레이션(상품과 서비스의 가격이 지속적으로 하락하는 현상) 가능성이 제기되는 등 거시경제 여건은 더 악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다음 달로 예정된 분양가 상한제 확대 시행 여부와 관련해 “40일인 분양가 상한제 입법 예고기한이 아직 안 끝났다”면서 “(시행 여부는) 100% 시장 상황에 달려 있다”고 1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을 상대로 밝혔다. 이 관계자는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가 만들어져도 반드시 시행하는 것은 아니지 않나’는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이 관계자의 발언은 40일간의 입법예고기간이 다음 달 종료돼도 상한제 적용대상 지역이나 시기를 반드시 지정하는 것은 아니라는 기존의 입장을 재확.
Donga Ilbo 09/21/2019 20:01
지난해 기준 4050세대는 1698만명으로, 국내 인구의 3분의 1에 이른다. 경제력을 갖춰 편안하면서 고급스러운 프리미엄 제품 소비를 주저하지 않는 4050세대들은 최근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으로 여가와 캠핑·낚시 취미생활에 투자를 늘리고 있으며, 이에 맞춰 각종 아웃도어 장비를 수납할 수 있는 프리미엄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를 찾고 있다. 22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올 상반기 국내에서 판매된 국산 대형 SUV는 3만8903대로, 전년 동기에 비해 무려 38% 증가했다. 완성차 업계에서 대형 SUV 차종이 쏟아져나오는 것도 이같은 4050세대의 수요 때문이다. 쌍용자동차가 이달 초 출시한 2020년형 G4 렉스턴은 안전함과 편안함, 고급스러움으로 4050세대들의 주목을 받고 있는 모델이다. 2020년형 G4 렉스턴은 입체감을 살린 메쉬 타입의 ‘체인 메쉬 라디에이터 그릴’을 선보였으며, 가로폭을 키워 전면 디자인을 더욱 대담하고 웅장한 이미지로 구성했다. 그에 맞춰 범퍼 디자.
Donga Ilbo 09/21/2019 20:00
노사상생형 모델인 ‘광주형 일자리’가 마침내 시동을 건다. 22일 지역 경제계 등에 따르면 광주형 일자리가 첫 적용될 자동차공장 합작법인 ㈜광주글로벌모터스가 오는 23일 광주지방법원에 법인 등기신청을 할 예정이다. 합작법인 설립 과정에서 대표이사와 현대자동차 추천 이사 선임 등을 둘러싸고 사업 참여자들은 이견으로 법인 출범에 진통을 겪었다. 지난 19일 광주 노사민정협의회에서 참여자들은 ‘합작법인 조기 안정화와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 적극 지원한다’는 최종 합의를 이끌어 내며 논란의 종지부를 찍었다. 이어진 주주 간담회에서도 이같은 노사민정 결의안 내용에 공감대를 형성하며 법인 등기 ‘데드라인’인 23일 법인 설립 절차를 마무리하게 됐다. 광주글로벌모터스 주주간협약에는 ‘협약 체결일로부터 40일 이내에 회사가 설립돼야 한다’고 명시해 ‘법인 등기’ 절차는 최종 시한인 9월23일 이전에 마무리해야 했다. 노사민정협의회와 주주 간담회에서는 지난 1월31일 광주시와 현대자동차가 체결한 투자협약.
Donga Ilbo 09/21/2019 18:25
정부가 세계무역기구(WTO) 제소를 통해 일본 정부를 협상 테이블로 끌어내는 데 성공했다. 양국이 통상갈등 국면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관세 및 무역에 관한 일반협정’(GATT·가트)에 대한 해석에서 의견 차이를 좁혀야 한다. 전문가들은 수출 품목의 수량제한과 관련된 가트 11조가 논쟁의 핵심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22일 WTO 사무국에서 공개한 한국의 협의 요청서를 보면 정부는 가트와 무역원활화협정(TFA), 무역관련투자조치협정(TRIMS), 지식재산권협정(TRIPS), 서비스무역협정(GATS) 등을 인용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WTO 협정에 위배된다고 주장했다. 구체적으로는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인 플루오린 폴리이미드와 포토레지스트, 불화수소 3개 품목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가 문제라고 지적했다. 일본이 이 품목들에 대해 한국만을 특정해 포괄허가에서 개별허가로 전환했기 때문에 WTO의 근본원칙에 어긋난다는 것이 우리 정부의 주장이다. 가트의 경우 앞서 정부가 일본에 대한 WTO 제소를 발.
Donga Ilbo 09/21/2019 18:22
문재인 정부의 후반기 첫 국정감사가 도래하면서 이르면 이달 말부터 국토교통정책도 평가의 대상이 될 전망이다. 올해엔 분양가 상한제의 민간택지 확대, 3기 신도시 등 다양한 이슈가 거론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다. 22일 국회와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국토부는 이르면 이달 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정감사를 앞두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지난달부터 부서별로 각 의원실의 질의서에 대한 답변자료를 작성하느라 분주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정부 안팎에선 문재인 정부가 집권 후반기로 들어선 만큼 이번 국감에선 전반기 국정운영에 대한 평가의 성격이 짙어질 것이라고 보고 있다. 서민주거 안정과 부동산 투기규제라는 정부의 양대정책이 국감의 주요 질의대상이 될 것이란 시각도 있다. 국회의 한 관계자는 “지난해 발표한 9·13 부동산 대책과 이와 맞물린 분양가 상한제 확대 방안 등의 실효성 여부에 대해 부동산 정책 전문가인 의원들의 날 선 질의가 이어질 공산이 크다”고 내다봤다. 여기엔 시민의 재산권 보호와 부동산.
Donga Ilbo 09/21/2019 18:18
문재인 정부가 고령자 고용연장을 지원하기 위해 내년부터 300여억원을 편성해 신설하겠다고 밝힌 ‘계속고용장려금’제도가 이명박 정부 시절 만들어진 ‘고령자 고용연장 지원금’과 같은 것으로 확인됐다. 부처간 이견으로 ‘정년연장’을 제외한 채 대책을 세우려다보니 근본적인 해결책을 내놓지 못하고 기존 정책을 돌려막기하는 사태가 벌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22일 기획재정부와 고용노동부 등에 따르면 정부가 내년부터 신설하겠다고 밝힌 고령자 계속고용장려금제도가 기존 고령자 고용연장지원금과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령자 계속고용장려금은 지난 18일 정부가 3개월간의 범부처 인구정책 태스크포스(TF)를 꾸려 논의한 끝에 인구구조 변화 대응방안 중 첫 번째 생산연령인구 확충 정책과제의 일환으로 발표한 신규 대책 중 하나다. 이는 자발적으로 정년 이후 재고용, 정년연장, 정년폐지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는 계속고용제도를 도입한 사업주에게 정부가 근로자 1인당 월정액 방식으로 지원금을 지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정부.
Donga Ilbo 09/21/2019 18:17
정부가 2022년부터 사실상 정년을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히면서 정년연장에 대한 논의가 뜨겁다. 하지만 평생 직장을 그만두는 나이가 50세가 채 되지 않는 상황 속에 정년만 늘려서는 실질적인 효과를 거두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오히려 똑같이 퇴직하고서도 연금수령만 늦어지는 부작용만 우려된다. 전문가들은 ‘직업 재훈련’이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제언했다. 기업이 자발적으로 고용을 유지하고 싶도록 고령자들의 노동 생산성을 갱신해주자는 것이다. 당장 정년연장 논의를 꺼내기 어려운 정부 입장에서 정년 법제화를 하지 않더라도 실질적으로 정년연장 효과를 볼 수 있는 방안으로 고려될 수 있다. 22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18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인구구조 변화 대응방안’을 발표했다. 급속도의 고령화로 ‘일할 사람’이 줄어드는 데 대한 대응책들이 담겼다. 특히 정부는 고용연장 방안의 일환으로 2022년부터 ‘계속고용제도’ 도입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계속고용제도는 기업에 60세 정년 이후 일정.
Donga Ilbo 09/21/2019 18:16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매달 2인 회동을 정례화하기로 하면서 두 기관 간 뿌리깊은 갈등 관계가 소통을 통해 해소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 이에 대해 한편에서는 현 금융감독 체계 내에서 운용의 묘를 살릴 수 있는 적절한 방안이라고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반면 다른 한편에선 금융감독기능을 일원화하는 등 금융감독기구 개편이 이뤄지지 않고서는 두 기관간 갈등은 언제라도 되풀이될 수 있다며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한다. 은 위원장은 지난 19일 취임 후 처음으로 금융감독원을 찾아 윤석헌 금감원장과 30분간 비공개 면담을 진행한 뒤 매달 첫 금융위 정례회의 전후로 2인 회동을 정례화하겠다고 발표했다. 금융위·금감원 부기관장회의도 2인 회동 일주일 전 주기적으로 개최하고 현안이 발생할 때도 수시로 열어 정책과제를 조율하기로 했다. 주요 금융정책과제와 금융감독현안 등을 두고 외부로 드러나는 갈등을 최소화하겠다는 것이다. 교수 시절부터 금융위 해체 등 금융감독체계 개편에 대해 강경한 주장을.
Donga Ilbo 09/21/2019 18:16
넥슨에 이어 국내 중견게임사 스마일게이트 노조도 고용안정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면서 게임업계가 몰려있는 판교에 노사갈등 문제가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주52시간제 도입 후 포괄임금제가 폐지되면서 과로사 등 악화일로로 치닫던 게임개발 환경은 크게 개선됐지만 정작 실적이 주춤하면서 인력재편이 늘자 직원들이 고용불안을 호소하며 단체행동에 나선 것이다. 직간접적으로 게임업계에 종사하는 인원만 10만여명으로 추산된다. ◇넥슨 이어 스마일게이트 노조도 “원치 않는 퇴사 없애달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화학섬유식품산업노조 스마일게이트지회 ‘SG길드’는 지난 20일 판교 일대에서 고용안정 보장 촉구 집회를 열고 “원치 않는 퇴사를 없애달라”며 고용안정을 촉구했다. 게임 개발이 중단되고 ‘자의반타의반’ 회사를 떠나야하는 업계의 현실을 알리기 위해서다. 지회 관계자는 “접힘(개발 중단)의 관행이 받아들여지고 있고 넥슨 사태만큼 주목을 받지 못햇지만 스마일게이트도 지난해까지 6개의 프로젝트가 접혔다”면서 “이.
Donga Ilbo 09/21/2019 18:12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가까운 근교로 떠나도 여전히 가슴이 답답하다면, 속이 뻥 뚫리는 대자연이 기다리는 곳으로 떠나는 것도 방법이다. 특히 시원한 물줄기가 뿜어내는 폭포는 더할 나위 없이 좋다. 최근 숙박 예약 플랫폼 부킹닷컴이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 세계 여행객의 81%(한국 76%)가 여행지를 선택할 때 ‘압도적인 자연경관’을 가장 중요한 요소로 꼽았다. 폭포 명소도 많은 여행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부킹닷컴이 추천하는 전 세계 아름다운 경관을 자랑하는 폭포 여행지 5선을 소개한다. 국내엔 생소한 곳들이 대부분이다. ◇스위스, 라인 폭포 유럽에서 규모가 가장 큰 폭포인 라인 폭포는 스위스 여행의 빼놓을 수 없는 볼거리. 라인 폭포는 남쪽과 북쪽에서 모두 접근이 가능해 여러 장소에서 감상할 수 있으며, 그중에서도 가장 인기가 많은 전망대는 남쪽 수역에 자리한 ‘캔첼리’다. 라우펜 성을 통해 다다를 수 있다. ◇모로코, 오조드 폭포 북아프리카에서 최고 높이를.
Donga Ilbo 09/21/2019 18:10
지난 5월 개최 예정이었으나 한·일 정부 간 관계 악화로 한차례 미뤄졌던 한일경제인회의가 오는 24일부터 이틀간 서울에서 열린다. 한일경제인협회와 일한경제인협회는 22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급변하는 세계 경제 속의 한일협력’을 주제로 제51회 한일경제인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1969년 처음 열린 한일경제인회의는 50여년간 중단되지 않고 개최됐지만 지난해 10월 한국 대법원의 강제노역 판결 이후 양국 간의 관계가 급속도로 악화되면서 한차례 연기됐다. 더불어 지난 7월 일본의 한국향(向)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수출 규제 강화로 양국이 대립 양상을 보이면서 회의가 연기를 넘어 취소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기도 했다. 아직 참석자는 확정되지 않았지만 한국 측에서는 김윤 한일경제협회 회장(삼양홀딩스 회장)을 비롯해 이영관 도레이첨단소재 회장, 김희용 동양물산기업 회장이 참석한다. 한화, 삼성물산 등의 기업에서도 임원급 인사가 자리를 채울 것으로 보인다. 일본 측에서는 일한경제인협회의 사.
Donga Ilbo 09/21/2019 18:09
미국이 사우디아라비아 석유 정제시설 습격의 배후로 지목한 이란에 대해 군사적 보복 조치를 하지 않기로 하면서 치솟던 국제유가도 점차 안정세를 찾아가고 있다. 다만 근본적인 문제인 양국의 갈등이 아직 해소될 기미가 보이지 않기에, 정유사들은 실시간으로 사태 파악을 하는 등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지난 20일(현지시간) 기준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04달러 하락한 58.0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 브렌트유도 0.12달러 내린 64.28달러에 거래됐다. 사우디 습격 직후인 지난 16일 각각 62.90달러, 69.02달러까지 치솟은 것과 비교하면 4.81달러, 4.74달러씩 하락했다. 국제유가가 배럴당 100달러까지 오르는 최악의 상황까지 가정했던 사건 초기와 비교하면 안정세에 들어서는 모양새다. 습격 직후인 지난 16일에는 싱가포르거래소에서 브렌트유 선물이 한때 배럴당 71.95달러를 기록해 19.5% 급등하는 등 시장에서 원유.
Donga Ilbo 09/20/2019 22:17
안병훈(28)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총상금 660만달러) 둘째 날 단독 선두에 올랐다. 안병훈은 21일(한국시간) 미국 미시시피주 잭슨의 컨트리클럽 오브 잭슨(파72·7460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쳤다. 합계 12언더파 132타를 친 안병훈은 J.T 포스턴(미국)을 비롯한 공동 2위 그룹을 2타 차로 따돌리고 단독 선두에 섰다. 그는 유러피언투어와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등에서 총 3승을 거뒀지만 PGA 투어 트로피를 들어올린 적은 없다. 전날 11개 홀에서 5개 버디를 낚은 후 악천후로 경기가 중단돼 이날 남은 1라운드 경기를 소화하고 2라운드 경기에 나섰다. 남은 1라운드 경기에서 버디 1개를 낚은 그는 2라운드 1번 홀부터 4번 홀까지 연속 버디를 따내는 등 좋은 감각을 보여줬다. 한편 2라운드 경기는 일몰로 중단된 상태다. 일부 선수들이 모든 홀을 돌지 못했다. 2018~2019시즌 PGA.
Donga Ilbo 09/20/2019 14:00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 청와대와 여당이 법인세율 인상을 추진하는 동안 기획재정부는 “법인세율 인상은 국제적 추세에 맞지 않고 기업의 국제경쟁력 약화도 우려된다”는 내용의 내부 보고서를 작성한 것으로 20일 확인됐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이 입수한 기재부의 ‘중장기 조세정책 운용계획 수립사업’(2017년 12월 한국조세재정연구원 용역보고서)엔 “새 정부 국정과제 이행을 위한 재원 조달 목적으로 법인세율 인상을 추진하고 있으나 국제적 추이에 부합하지 않다”고 지적돼 있다. 보고서는 그 근거로 “한국의 최고세율(지방세분 포함)은 2009년 이후 24.2%로 유지됐지만,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법인세율 평균은 2009년 25.7%에서 2017년 24.1%로 하락했다”며 “2016년 대비 2017년 국세분 법인세율을 인상한 국가는 칠레와 슬로베니아뿐”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3000억 원 초과 과세표준에 대한 명목세율을 3%포인트 인상하는 경우(국회 처리안) 뉴질랜드.
Donga Ilbo 09/20/2019 14:00
한국 경제가 6개월 연속 부진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고 정부가 판단했다. 기획재정부는 20일 내놓은 ‘최근 경제동향(그린북)’에서 올 7월 한국 경제가 생산 증가세를 유지했지만 수출 및 투자의 부진한 흐름은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4월 그린북에서 광공업생산 투자 수출 등 주요 실물지표의 흐름이 부진하다고 밝힌 이후 6개월째 ‘경기 부진’ 판단을 유지한 것이다. 이는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여파가 경제에 반영된 2016년 10월부터 2017년 1월까지 4개월 연속 경기가 부진하다고 판단한 이후 최장 기간이다. 그린북에 따르면 최근 한국 경제는 대외적으로 글로벌 제조업 경기 하락 등 세계 경제 성장세 둔화와 반도체 업황 부진으로 부정적인 영향을 받고 있다. 여기에 사우디아라비아 원유시설이 피격되면서 지정학적 불확실성이 더 커졌다. 이에 따라 경제의 현재 흐름과 미래 전망을 보여주는 7월 경기동행지수와 선행지수가 전달보다 각각 0.1포인트와 0.3포인트 하락했다. 다만 8월.
Donga Ilbo 09/20/2019 14:00
한국 경제가 2017년 9월을 정점으로 하락 국면에 접어들었다는 정부의 분석은 지난 2년 동안 경기가 가라앉고 있었다는 의미다. 서서히 끓는 물 속에서 온도 변화를 느끼지 못하고 죽어가는 ‘냄비 속 개구리’처럼 한국 경제가 경기 하락세를 감지하지 못한 채 경쟁력을 잃어왔다는 지적이 나온다. 정부는 20일 한국 경제가 2017년 9월을 정점으로 하강하고 있다면서 그 원인으로 대외 여건 악화를 지목했다. 안형준 통계청 경제통계심의관은 “각국의 경기 정점이 2017년 말∼2018년 초에 집중되는 등 세계적으로 주요 국가의 경제동향이 동조화하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며 “그만큼 대외환경 악화가 경기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했다. 정부는 경기동행지수, 생산, 소비 등 주요 경제지표와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등을 종합해 경기 순환과정에서 국면이 바뀌는 정점과 저점을 정한다. 원래 올 6월 경기 정점을 발표하려 했지만 한 차례 유보했다. 경제 전문가들은 정부가 이 같은 경기 흐름을 제대로 읽지 못하.
Donga Ilbo 09/20/2019 14:00
검찰이 20일 자동차 부품업체 익성을 압수수색한 것은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가 주가 부양을 위해 내세운 ‘2차 전지 테마주 작전’의 설계자가 누구인지 규명하기 위해서다. 검찰은 코링크PE가 원천기술력을 가진 익성과 상장사 WFM 사이에 배터리사업 수행 능력이 전무한 IFM을 세워 주가 부양을 했다고 보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동양대 정경심 교수가 투자한 돈의 종착역이 최초 투자처인 가로등 점멸기 업체 웰스씨앤티가 아닌 2차 전지 업체인 IFM, WFM으로 건너뛴 배경에 조 장관 일가가 관여했는지를 수사하고 있다. ○ “조 장관 일가 투자는 2차전지 테마 투자” 정 교수는 조 장관이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으로 임명된 지 두 달 뒤인 2017년 7월 코링크PE가 개설한 ‘블루코어밸류업1호(블루펀드)’에 10억5000만 원을 납입한다. 정 교수의 동생 정모 보나미시스템 상무도 3억5000만 원을 같은 펀드에 투자한다. 코링크.
Donga Ilbo 09/20/2019 14:00
한국 경제가 2017년 9월 정점을 찍고 하락세로 돌아섰다는 정부의 공식 진단이 나왔다. 현 정부 출범 직후인 2년 전 이미 경기가 가라앉기 시작한 상황에서 법인세와 최저임금 인상 등 경제에 부담을 주는 정책을 강행해 경기 하강을 부추겼다는 비판이 나온다. 정부는 20일 대전 통계센터에서 국가통계위원회 경제통계분과위원회를 열어 경기가 꺾이는 ‘기준순환일’을 분석한 결과 2017년 9월이 최근 경기의 정점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2013년 3월 경기가 저점을 찍은 뒤 역대 최장인 54개월간 상승 곡선을 그리다가 2017년 9월 꼭짓점에 이른 뒤 하락했다는 것이다. 한국 경제가 현재 경기 사이클상 수축기에 있다는 점이 확인된 셈이다. 통계청 분석에 따르면 경기 저점인 2013년 3월 이후 내수가 서서히 회복됐고 같은 해 4분기(10∼12월)부터 세계 경제 성장세와 교역 확대 등으로 경기 개선세가 확대됐다. 이어 2017년 9월부터 조정 국면에 들어선 한국 경제는 2018년 세계 경제 성장률 둔화와.

Food and Human Nutrition

Business Issues

Companies - Public

Companies - Venture Funded

Commodity Prices

Financial Results

Global Markets

Global Risk Factors

Government Agencies

Information Technologies

Legal and Regulatory

Products - Animal

Products - Plant

Political Entities

Strategic Scenarios

Sources

Trends

Hints:

On this page, you see the results of the search you have run.  You may also view the following:

  •  Click on this drop-down menu on the right hand side of the page, to choose between the machine learning-produced Insights Reports, or the listing of concepts extracted from the results, in chart or list format. 


  •  View the number of search results returned for the search in each of your collections, and click on any of those numbers to view the entire listing of results from the chosen collection.

  •  Use the search adjustment drop-downs to change the scope, sorting, and presentation of your results.

  •  Show or hide the record’s caption (content description).

  •  Show actions that can be made with the search result record.

  •  Click on the Save button after running your search, to save it so that its results will be updated each time relevant new content is added to the designated collection. You may choose to be notified via search alerts.

Click here for more info on Search Results

Click here for more info on Machine Learning applica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