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Results
Edit Save
20,867,541 results
You did not enter any search terms or parameters. Please go to the advanced search form and try again.
Rossiyskaya Gazeta (Russia) 05/26/2019 05:29
Президент США Дональд Трамп продолжает государственный визит в Японию. Для американского лидера подготовили обширную культурную программу, однако по важным вопросам, вероятно, договориться все же не удалось.
Kukmin Ilbo (Korea) 05/26/2019 05:23
집권 3년 차에 접어든 문재인 정부 금융정책의 핵심 기조는 ‘포용적 금융’이다. 소상공인 자영업자와 중소기업 등 모든 경제주체를 포용하는 금융정책을 펼치겠다는 것이다. 사회적 금융전문가로 알려진 더불어민주당 제윤경 의원은 포용적 금융이 아니라 약탈적 금융을 극복하는 게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관련 법안은 발의돼 있으나 금융업계의 반발이 크고 사회적 공감대를 이루지 못해 통과되지 못하고 있다는 것. 그는 돈을 못 갚는 이들에게 도덕적 잣대를 들이대는 국민인식이 먼저 바뀌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제 의원은 이같은 인식변화를 소득주도성장의 필요성과 결부시켰다. 저소득자의 삶의 질을 끌어올려야 ‘노력하면 모두가 평범한 삶을 살아갈 수 있다’는 믿음이 생기고, 그 믿음을 바탕으로 타인에 대한 관대함과 공동체성이 회복된다는 주장이다. 소득주도성장과 관련해 제 의원은 “과정에서 시행착오는 있지만 방향은 옳다”고 평가했다. 그는 “중소기업과 자영업자가 높아진 최저임금을 감당할 수 있을 만큼 경쟁력을 갖도록 뒷받침할 정책이 병행됐어야 한다는 문제 제기가 내부적으로도 있었다”면서도 “소수에 의해 독점되는 경제구조로는 한 국가의 경제가 지속 가능하지 않을뿐더러 경제성장 답보로 국민이 평범한 삶을 꿈꾸는 것조차 사치가 되는 비극적 현실을 안게 된다”고 했다. 제 의원은 금융 분야에서의 성과가 알려진 것에 비해 훨씬 많다고 했다. 제 의원이 건넨 자료에 따르면 소멸 시효가 지난 금융공기업·금융사의 채권은 거의 소각됐다. 소각된 채권의 규모는 300.

Personal Care

Household Products

Business Issues

Trends

Companies - Public

Companies - Venture Funded

Information Technologies

Regions

Job Titles